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771)  |  추천 및 재미 (15)  |  자료실 (16)  |  끄적거림 (439)  |  시나리오 (757)  |  드라마 대본 (248)  |  

2019년 05월 23일
자존심과 자만이 실패의 원인이다. 소리없이 살아가야 한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간다 걷다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219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611547945783




간다 걷다

외롭지만 간다
홀로서 간다
죽을 듯 혼자라는 사실이 싫어도
걷는 것에 답은 없다.
그저 혼자서 걷는다.

잔잔한 물결에
퍼지는 큰 물의 파음은
가슴에 깊은 골을 만든다.
하지만 간다.
그저 걷는다.
찢어지는 외로움을 뒤로 업고
천근만근만한 무게에도
걷고 또 걷는다.

아침에 태어난 환한 웃음과
신비로운 하늘의 향연을 생각하면
이까짓 괴로움쯤은 두렵지 않다.
걷다보면 슬플 것이고
걷다보면 찌를 것이나
하루 아침에 개인 하늘처럼
비온 다음의 아침을 믿는다.

가난해서 구차해지기 싫고
돈없다고 맘 아프기도 싫다.
거짓된 사랑을 찾아
짝짓기 하는 동물이 되기는 싫다.
일년이든 백년이든
홀로서 간다.
간다면 가고 온다면 온다.
견디다 보면 결국
나는 시간에 맞서 이겨 낼 것을...

한살 한살 먹어가는 나이에
모든 것이 두렵다.
언젠가 가장 친한 성당 친구가
현실에 내 모습을 찔러볼때의
그 아픔을 느낀다.
그래서 나는 걷고 또 걷는다.
시간이 지난뒤에 느끼는 나는
사랑을 잃고 나이를 잃겠지만
결국은 내가 원하는 그곳
그 어느 곳에
나는 뛰어가 있을 것이다.

| |


      1 page / 15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28 날림 시 바다아이 11
427 날림 시 () ... 바다아이 23
426 날림 시 바다아이 22
425 날림 시 바다아이 22
424 날림 시 . 바다아이 37
423 날림 시 ... 바다아이 37
422 날림 시 바다아이 43
421 날림 시 바다아이 42
420 날림 시 . 바다아이 40
419 날림 시 바다아이 33
418 날림 시 . 바다아이 43
417 날림 시 walk in silence 바다아이 64
416 날림 시 바다아이 52
415 날림 시 ... 바다아이 67
414 날림 시 바다아이 72
413 날림 시 . 바다아이 107
412 날림 시 바다아이 105
411 날림 시 바다아이 106
410 날림 시 바다아이 110
409 날림 시 바다아이 134
408 날림 시 바다아이 148
407 날림 시 바다아이 174
406 날림 시 2 바다아이 221
405 날림 시 , ... 바다아이 219
404 날림 시 . 바다아이 225
403 날림 시 바다아이 208
402 날림 시 바다아이 208
401 날림 시 , 바다아이 230
400 날림 시 . 바다아이 209
399 날림 시 바다아이 208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New Jersey  실행시간 : 0.02843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