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783)  |  추천 및 재미 (55)  |  자료실 (18)  |  끄적거림 (461)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19년 08월 17일
스스로 부끄럽지 않게 살면 두려운 것은 하느님 뿐이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참 알 수 없는 세상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465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591547947649




참 알 수 없는 세상

뜨신 밥에 장조림 가득
밥상에 올려 놓았더니
이불깔고 바닥에 누워 주인 노릇

마음이 아플까
노심초사
옆에 있던 가시마저 감싸 안았더니
당연한 듯 머리위에 가마솥 한가득..

사탕을 주고
빛을 주면
마저 바래져 가는 세상
사람이란 동물은 언제쯤
속에 가득한 따듯함을
은혜로 느껴갈 수 있을까...

온기 어린 말 한마디
만만한 개밥그릇 취급되고
조심스런 언행에 틈이 열리면
비집고 들어와 구랭이 한 마리 늘어놓는...
순한 소 한마리 되어 밭을 가는 것은
언제나 어둠 가득한 고행의 길

참 알 수 없는 세상이로다
참 알 수 없는 사람의 속이로다...

쏘아대는 입에 조심스러워지고
날카로운 눈빛 아래 굽신하는 인간
꼭 승질을 내야
조금 더 조심 하려는 인정머리 없는 놈들...

끓어오른 숨이 나오는 것은
내 힘으로 막을 수 없는 진실,
매번 숨을 삼키며 숨을 끊을 수도 없고
그렇다고 스스로를 버리고
언제나 사자 같이 으르렁 거릴 수는 없지 않은가

부디 사는 동안 만큼은
눈꽃 같은 사람만 스쳐가길..
1급수 같은 물은 아닐 지라도
최소한 물고기는 살아야 되지 않겠는가..

참 알 수 없는 세상이로다
참 알 수 없는 사람의 속이로다...

| |


      1 page / 15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46 날림 시 .... 바다아이 4
445 날림 시 2 바다아이 23
444 날림 시 ... 바다아이 21
443 날림 시 .... 바다아이 61
442 날림 시 바다아이 100
441 날림 시 바다아이 98
440 날림 시 바다아이 93
439 날림 시 바다아이 133
438 날림 시 바다아이 125
437 날림 시 바다아이 130
436 날림 시 ... 바다아이 118
435 날림 시 ... 바다아이 199
434 날림 시 ... 바다아이 178
433 날림 시 바다아이 133
432 날림 시 . 바다아이 221
431 날림 시 바다아이 225
430 날림 시 바다아이 208
429 날림 시 바다아이 189
428 날림 시 바다아이 275
427 날림 시 () ... 바다아이 262
426 날림 시 바다아이 275
425 날림 시 바다아이 261
424 날림 시 . 바다아이 295
423 날림 시 ... 바다아이 323
422 날림 시 바다아이 303
421 날림 시 바다아이 333
420 날림 시 . 바다아이 315
419 날림 시 바다아이 306
418 날림 시 . 바다아이 316
417 날림 시 walk in silence 바다아이 368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New Jersey  실행시간 : 0.02874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