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796)  |  추천 및 재미 (68)  |  자료실 (17)  |  끄적거림 (464)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19년 09월 20일
그냥 지나쳐라. 일일이 원수를 상대하기엔 세상은 너무 피곤하다. 작은 미소 하나로 보내고 그만 잊어라.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어리석은 삶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619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51547969906




어리석은 삶

하늘에 쌓아둔 재산이 없다.
있는 것 마저 전부 까먹고
오늘도 하늘에 마이너스 대출인생
잠들고 일어나 하늘에 서면
하늘의 빛독촉에
길고 긴 어둠으로 가득할테지..
위에서도
아래서도
왜 그리 못나게 삶을 살아왔던가

아픈 아이 밥 한끼 못 먹이는 나는
흥청망청 내 배 채우기에 바쁘다.
못된 짓, 못된 것들을 잡으며
구름위에 서길 바랬던 나는
너무나 요행스런 삶에
목숨은 다행히 부지하며 산다.
숨죽이고 돌아보면
세상은 하늘에 저금할 일들이 가득한데
팔 다리 멀쩡한 청년이
악의 씨앗을 잡고 마이너스를 산다.

어리석은 길에 썩은 사람들속에서
그들보다 더큰 재산을 까먹고
그렇게 시간은 흘러
인생은 낭비되고 있다.
주어진 시계는 얼마 남지 않았고
길에 엎드린 사람들은 많은데
부질없는 세상의 보화들 때문에
아직 허공에 손가락질을 해댄다

내일 죽을지 아무도 모르는 삶,
어리석은 가난쟁이인 나는
결국 오늘도 세상의 욕구 가득
이빨에 탐욕을 드러내고 만다.
길에 터진 은행의 냄새만큼
사람안에 길들여진 나는
토마토가 터져 나오는 내용물 만큼이나
어느 한순간 죽을지도 모르겠다.

| |


      1 page / 15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49 날림 시 ... 바다아이 10
448 날림 시 ... 바다아이 13
447 날림 시 3 바다아이 43
446 날림 시 .... 바다아이 121
445 날림 시 2 바다아이 136
444 날림 시 ... 바다아이 134
443 날림 시 .... 바다아이 176
442 날림 시 바다아이 222
441 날림 시 바다아이 231
440 날림 시 바다아이 215
439 날림 시 바다아이 267
438 날림 시 바다아이 259
437 날림 시 바다아이 268
436 날림 시 ... 바다아이 257
435 날림 시 ... 바다아이 338
434 날림 시 ... 바다아이 319
433 날림 시 바다아이 265
432 날림 시 . 바다아이 353
431 날림 시 바다아이 374
430 날림 시 바다아이 342
429 날림 시 바다아이 319
428 날림 시 바다아이 413
427 날림 시 () ... 바다아이 400
426 날림 시 바다아이 419
425 날림 시 바다아이 410
424 날림 시 . 바다아이 429
423 날림 시 ... 바다아이 447
422 날림 시 바다아이 432
421 날림 시 바다아이 472
420 날림 시 . 바다아이 459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서울 Amazon Lightsail  실행시간 : 0.01764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