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775)  |  추천 및 재미 (15)  |  자료실 (18)  |  끄적거림 (443)  |  시나리오 (757)  |  드라마 대본 (248)  |  

2019년 06월 20일
지금 이 고통과 위기는 하느님께서 주시는 깨달음의 선물이다. '왜' 가 아닌... 여기서 난 어떻게 이겨낼 것인가를 스스로 깨달아야 한다. 시련은 하느님께서 주시는 너무나 큰 은총이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하루살이의 후회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300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141547972351




하루살이의 후회

변덕이 시작된다.
지금은 아닌 것 같고
내일은 잘 못 될 것 같은
날으는 날개는 가볍지만
작은 먹구름에 두려움이 인다.

비 한 방울에 즉사 할 것 같은 의지는
어딘가 살 곳을 찾아 눈을 돌린다.
사람의 시야에서도 두려움 없이 날던 누군가는
충분히 날아보고 생을 떠났다고 한다.
하지만 하늘은 검은 구름........
가끔은 손바닥에 죽는 애들도 있고...

아침이 되자 나는 이상하게 힘이 없다.
작은 바람 하나에도 휘날릴 것 같다.
바닥 쓰레기 위에 힘든 한숨
먼동 앞 바람은 불고....
결국 시간은 멈춤
그 작은 쓰레받이 빗자루에 내 몸이 내팽겨쳐지고 있다.

참으로 짧았다.
이럴거면 남들처럼 휘휘 거리며 날아보기라도 할 것을.......
정말정말 짧은 오늘
생각과 두려움에 시간을 잡혔다.
빛은 다시 어둠이 되었고
결국 새로운 아이들 태동에 나는 이미 없었다.

| |


      1 page / 15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32 날림 시 . 바다아이 31
431 날림 시 바다아이 45
430 날림 시 바다아이 38
429 날림 시 바다아이 36
428 날림 시 바다아이 81
427 날림 시 () ... 바다아이 76
426 날림 시 바다아이 79
425 날림 시 바다아이 77
424 날림 시 . 바다아이 105
423 날림 시 ... 바다아이 102
422 날림 시 바다아이 107
421 날림 시 바다아이 112
420 날림 시 . 바다아이 104
419 날림 시 바다아이 101
418 날림 시 . 바다아이 111
417 날림 시 walk in silence 바다아이 151
416 날림 시 바다아이 134
415 날림 시 ... 바다아이 156
414 날림 시 바다아이 146
413 날림 시 . 바다아이 188
412 날림 시 바다아이 193
411 날림 시 바다아이 191
410 날림 시 바다아이 192
409 날림 시 바다아이 213
408 날림 시 바다아이 241
407 날림 시 바다아이 246
406 날림 시 2 바다아이 298
405 날림 시 , ... 바다아이 303
404 날림 시 . 바다아이 307
403 날림 시 바다아이 278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New Jersey  실행시간 : 0.02943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