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796)  |  추천 및 재미 (68)  |  자료실 (17)  |  끄적거림 (464)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19년 09월 21일
너무 자책하지 말고 잊어라. 굴욕과 창피함은 사람을 크게 만든다. 잠시의 시간을 견뎌라. 절대 도피해선 안된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이별2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598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61548038490




이별2

잊어야 한다면
칼에 피를 담고 내 마음 한켠에 창을 닫는다.
행복해야 한다면
기꺼이 당신을 위해, 부디 행복해야 한다고
그런 거짓을 당신에게 말해야 한다.

언제나 내일과 모레가 약속되듯
밤과 낮이 항상 그 자리에 있다면
당신은 이미 내 안에 없고
나 또한 당신 기억에서 지워지고 싶다.
더이상 그런 고민과 쓰린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싶지 않다.

어느날 당신이 그리워지면
멋진 채색으로 우리의 기억을 빼어내어
해 주지 못한 말과 더 잘 해 주지 못한 기억의 미련으로
당신과 함께한 시간들에 당신 미소를 환히 그려주겠지만...

결국 당신은 없다.
언제나 기다릴 거란 내 거짓처럼
당신은 나를 떠나 당신이 행복하다고 생각하는
그의 바다 앞에 앉아
그와 노래를 부르고 있을 것이다.

어떻게 태어났는지
나를 보려 하루를 산다는 하루살이로 태어나
시간이 되어 그렇게 떠나간 당신
너무나 사랑해서 떠난다는 말처럼
나는 또다시 거짓의 변명으로 당신을 감싸주고 있겠지만

결국 우리
서로의 별을 노래 부를 수 없고
서로의 눈을 보며 마음을 나눌 수 없다면
설사 입가에 피를 삼키어 눈이 어두워질지라도
밤은 그대로 밤으로 두고
낮은 그대로 낮으로 두어야 한다.

| |


      1 page / 15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49 날림 시 ... 바다아이 17
448 날림 시 ... 바다아이 16
447 날림 시 3 바다아이 45
446 날림 시 .... 바다아이 122
445 날림 시 2 바다아이 137
444 날림 시 ... 바다아이 135
443 날림 시 .... 바다아이 180
442 날림 시 바다아이 226
441 날림 시 바다아이 232
440 날림 시 바다아이 219
439 날림 시 바다아이 272
438 날림 시 바다아이 262
437 날림 시 바다아이 273
436 날림 시 ... 바다아이 259
435 날림 시 ... 바다아이 346
434 날림 시 ... 바다아이 323
433 날림 시 바다아이 265
432 날림 시 . 바다아이 360
431 날림 시 바다아이 376
430 날림 시 바다아이 349
429 날림 시 바다아이 326
428 날림 시 바다아이 419
427 날림 시 () ... 바다아이 402
426 날림 시 바다아이 426
425 날림 시 바다아이 419
424 날림 시 . 바다아이 430
423 날림 시 ... 바다아이 455
422 날림 시 바다아이 437
421 날림 시 바다아이 477
420 날림 시 . 바다아이 463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서울 Amazon Lightsail  실행시간 : 0.01709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