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783)  |  추천 및 재미 (55)  |  자료실 (18)  |  끄적거림 (461)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19년 08월 17일
술이 돈을 먹고 담배가 몸을 먹는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get rained on (비를 맞다)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534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841548040755




get rained on (비를 맞다)

떨린 가슴에
천둥이 무서웠던
걸을 용기도 없는 나는
세상이 두려웠다
한발 떼는 것이
꼭 큰 죄를 짓듯이
나가는 것이 두렵고
밟는 길에 무언가
내리칠 것 같았다.

가슴 웅크린 사진을 안고
연신 길을 걷지만
다시 돌아가고픈 설움에
눈물이 비에 섞인다.
맞고 가는 비에
오한과 괴로움이 있지만
저 멀리 있을 사람이 그리워
세상에 발을 내딛어 본다.

혼자 서 있는 외로움이
가슴을 찌를 때
치는 천둥만큼이나
나는 괴로웠다.
어딘가 기다리고 있을
사람에 대한 그리움은
우울한 병과 쓰린 아픔을
핀 꽃의 욕망으로 견디게 했다.

준비되지 않아 보내야 했던
지난 날의 사람처럼
다시는 내 삶에서
그녀를 잃고 싶지는 않았다.
열심히 일했고 비도 맞았고
가끔치는 번개에도
견뎌내려 노력했다.
집도 생기고 걸음보다 빠른
고철도 생기었지만 아직
곁에 아무도 머물지는 않았다.

다시 비가 오고
큰 소리에 깜짝 놀라도 본다.
걷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가슴 깊이 감추지는 못했다.
조심스레 디딘 발에
당장은 비가 마구 채이겠지만
현실로 인한 슬픔으로
그녀를 보내고 싶지가 않다.
비가 그친 하늘에 빛은 내릴 것이고
내 삶에도 언젠가는
사람이 있으리란 생각이 든다.

가장 비를 두려워 했던 사람 하나가
비를 맞는다.
오늘도 가장 많은 비를 맞으며
그가 세상을 걸어가고 있다.
내리는 비는 거세어지고
치는 고통에 대한 천둥도 커져간다.
풍랑위에 던져진
작은 돛단배처럼 그는 위태롭다.
마지막 남겨진 그리움 하나에
현실에 대한 폭풍을 뚫고서
그는 여전히 오늘을 걷고 있다.

| |


      1 page / 15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46 날림 시 .... 바다아이 4
445 날림 시 2 바다아이 23
444 날림 시 ... 바다아이 21
443 날림 시 .... 바다아이 61
442 날림 시 바다아이 100
441 날림 시 바다아이 98
440 날림 시 바다아이 93
439 날림 시 바다아이 133
438 날림 시 바다아이 125
437 날림 시 바다아이 130
436 날림 시 ... 바다아이 118
435 날림 시 ... 바다아이 199
434 날림 시 ... 바다아이 178
433 날림 시 바다아이 133
432 날림 시 . 바다아이 221
431 날림 시 바다아이 225
430 날림 시 바다아이 208
429 날림 시 바다아이 190
428 날림 시 바다아이 275
427 날림 시 () ... 바다아이 262
426 날림 시 바다아이 276
425 날림 시 바다아이 261
424 날림 시 . 바다아이 295
423 날림 시 ... 바다아이 323
422 날림 시 바다아이 304
421 날림 시 바다아이 333
420 날림 시 . 바다아이 315
419 날림 시 바다아이 306
418 날림 시 . 바다아이 316
417 날림 시 walk in silence 바다아이 368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New Jersey  실행시간 : 0.03186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