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779)  |  추천 및 재미 (53)  |  자료실 (18)  |  끄적거림 (455)  |  시나리오 (757)  |  드라마 대본 (248)  |  

2019년 07월 16일
뭔가 이겨내려 하지 않아도 그저 버티기만 해도 삶은 그렇게 살아지고 살아가게 된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중환자실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360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841548057640




중환자실

첫번째 약을 먹고 엄마가 보고 싶었다.
두번째 약을 먹고 아버지가 생각났다.
세번째 약을 먹고 형제들이 보고 싶었고
네번째 약을 먹을 쯤 친구들이 그리워졌다.
다섯번째 약을 먹을 때 깨어는 있었지만
약병에 부딪친 왼쪽 얼굴에 아픔이 왔다.

하루에 시간은 그렇게 지나고
어느날 흰 까운들을 본다.
나만 빼고 전부 적색경보
흰 까운 하나가 급하게 주사를 놓는다.
눈을 뜨면 세상이 잠시 눈앞에 보였으나
이내 곧 깊이 잠들어 버렸다.
멈춘 심장 위로 의식이 있었으나
손 한개 잡을 자유가 내겐 없었다.

비로소 삶에서 이탈 완료
나는 이렇게 끝나나 보다

| |


      1 page / 15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42 날림 시 바다아이 9
441 날림 시 바다아이 12
440 날림 시 바다아이 10
439 날림 시 바다아이 30
438 날림 시 바다아이 32
437 날림 시 바다아이 42
436 날림 시 ... 바다아이 40
435 날림 시 ... 바다아이 75
434 날림 시 ... 바다아이 69
433 날림 시 바다아이 64
432 날림 시 . 바다아이 112
431 날림 시 바다아이 113
430 날림 시 바다아이 101
429 날림 시 바다아이 82
428 날림 시 바다아이 154
427 날림 시 () ... 바다아이 152
426 날림 시 바다아이 161
425 날림 시 바다아이 156
424 날림 시 . 바다아이 185
423 날림 시 ... 바다아이 192
422 날림 시 바다아이 200
421 날림 시 바다아이 214
420 날림 시 . 바다아이 204
419 날림 시 바다아이 186
418 날림 시 . 바다아이 205
417 날림 시 walk in silence 바다아이 241
416 날림 시 바다아이 221
415 날림 시 ... 바다아이 251
414 날림 시 바다아이 234
413 날림 시 . 바다아이 273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New Jersey  실행시간 : 0.02675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