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781)  |  추천 및 재미 (53)  |  자료실 (18)  |  끄적거림 (456)  |  시나리오 (757)  |  드라마 대본 (248)  |  

2019년 07월 20일
물건은 살아가며 하나하나 정리하고 버리며 비워가되 살아온 경험과 글, 지식은 그 어느 하나라도 절대 버리지 말아라.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추석에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366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891548207660




추석에

게으름 하나에
부모의 눈물이 스며들면
밭 매고 곡괭이 질에
피어린 슬픔이 인다.
도시에 나와
파란 종이 남에게 주며
나는 한개 노동도 없이
부모의 희생을 먹는다.
소 팔고 땅 팔아
술을 마시며 웃기나 하고
부모의 찢어지는 고통을 안주삼아
히히덕 거리는 나는 누구인가
대학 때려치고 놀기나 하고
작은 용돈 핑계삼아 허세부리는 자식
그간 드린 것보다
갈라진 부모의 살이 더 크다.

올 명절도 죽는 소리
집에 내려와 먹고 마시는 나는
게으름의 들보에 앉아
여전히 부모의 살을 깎아 먹는다.
못난 자식 고생이 많다며
이번에도 한가득 주머니를 채우시는
몰래 찔러주는 용돈에
속에 터진 눈물이 흐른다.
게으름 하나에 나를 죽이고
그 게으름 두개에 부모의 웃는 아픔들
저 떨어지는 감나무에 까치는
내년 쯤이면 사람 날개를 펼 수 있을까...

여민 길쌈이면 되는 세상
아직 생각으로만 가득하고
오늘도 죄송스런 마음에
내 가슴의 쓰레기들을 정리해 본다.
이번달에 두번이나 뜬 보름달은
눈에 찌그러져 흘러내리고
두번다시 오지 않을 오늘에
나는 조용히 작은 패를 던져본다.

| |


      1 page / 15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42 날림 시 바다아이 18
441 날림 시 바다아이 21
440 날림 시 바다아이 18
439 날림 시 바다아이 42
438 날림 시 바다아이 43
437 날림 시 바다아이 46
436 날림 시 ... 바다아이 47
435 날림 시 ... 바다아이 85
434 날림 시 ... 바다아이 79
433 날림 시 바다아이 67
432 날림 시 . 바다아이 120
431 날림 시 바다아이 119
430 날림 시 바다아이 106
429 날림 시 바다아이 89
428 날림 시 바다아이 165
427 날림 시 () ... 바다아이 161
426 날림 시 바다아이 174
425 날림 시 바다아이 163
424 날림 시 . 바다아이 195
423 날림 시 ... 바다아이 203
422 날림 시 바다아이 215
421 날림 시 바다아이 227
420 날림 시 . 바다아이 213
419 날림 시 바다아이 205
418 날림 시 . 바다아이 224
417 날림 시 walk in silence 바다아이 251
416 날림 시 바다아이 230
415 날림 시 ... 바다아이 260
414 날림 시 바다아이 243
413 날림 시 . 바다아이 291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New Jersey  실행시간 : 0.03278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