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757)  |  추천 및 재미 (15)  |  자료실 (16)  |  끄적거림 (414)  |  시나리오 (757)  |  드라마 대본 (248)  |  

2019년 03월 21일
게으름은 죄의 선생이다. - 성경책
 

    날림 시

날림 시 - 설움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82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421548215585




설움

노란등
지하 한켠
설움의 소리
환타 하나를 들고
나는 아이들에게 자랑이다.
우리 집에 이거 많고
손님도 많아 마냥 좋은.....

영구차가 산을 오른다.
마을 사람이 길에 서서
숨이 없는 사람을 막는다.
나는 개천 물가에 앉아
낚시가 좋다 바늘에 실에
신난 물에 줄을 던진다.

아이고 소리 숨깊은 다툼
절대 안된다는 마을 어른들
물고기가 먹지 않는
빵가루 미끼에 속상한 나를
멀리 엄니가 눈물로 나를 바라본다.

걷고 또 걷는 것이 힘들어
가기 싫은 나,
땅을 파고 흙을 퍼내어
비닐에 흐르는 검은 피를 보고
좀더 멀리 발을 옮겨
그저 거기가 싫었다.

땅에 놓고
나무 덮개에 흙을 덮는
옆 불에 태워지는 물건들
다들 엎드려 우는 소리
나는 뻘쭘히 빨리 가자하고
설움에 북받친 할머니가
소리없이 나를 안고 우신다.

작은 아버지
내 머리를 스다듬고
나는 멀뚱히 서서 아리송한 시간
왜인지에 대한 의문이 꼬리를 물어
귀찮은 하루에 눈물을 흘렸고
더디가는 시간에 괴로움만 있었다.

아버지가 안 오신다.
매미를 다시방에 가져오시던
그 아버지가 어느날 부터는 없고
나는 언제나 혼자다.
앞집 아이에 깔려 맞던 나를
그냥 지나치며 속상해 하던
그 기억에 아버지조차
이제는 다시 오지 않는다.

오늘에 앉아
생각해 보면
기억도 희미한 하얀옷 모시
그 가슴에 송곳을 꿰어
하루하루 찌르는 날들
아직도 아버지의 무덤은
풀로 뒤덮여 있고
명절날 마다 가는 산소가
나는 깊은 속에 한으로 쓰리다.

| |


      1 page / 14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12 날림 시 바다아이 1
411 날림 시 바다아이 1
410 날림 시 바다아이 3
409 날림 시 바다아이 16
408 날림 시 바다아이 28
407 날림 시 바다아이 49
406 날림 시 2 바다아이 80
405 날림 시 , ... 바다아이 82
404 날림 시 . 바다아이 82
403 날림 시 바다아이 73
402 날림 시 바다아이 75
401 날림 시 , 바다아이 89
400 날림 시 . 바다아이 72
399 날림 시 바다아이 81
398 날림 시 바다아이 71
397 날림 시 바다아이 89
396 날림 시 바다아이 72
395 날림 시 바다아이 89
394 날림 시 , ... 바다아이 65
393 날림 시 () 바다아이 80
392 날림 시 바다아이 79
391 날림 시 바다아이 80
390 날림 시 바다아이 82
389 날림 시 for justice 바다아이 80
388 날림 시 , .... 바다아이 68
387 날림 시 바다아이 87
386 날림 시 바다아이 73
385 날림 시 바다아이 75
384 날림 시 바다아이 74
383 날림 시 바다아이 79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New Jersey  실행시간 : 0.03068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