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750)  |  자료실 (30)  |  끄적거림 (409)  |  시나리오 (757)  |  

2019년 02월 18일
오만한 가난뱅이는 아무짝에 쓸모가 없다. 가장 낮은 자세로 삶에 접근해라.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시궁창 속의 나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8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761548312246




시궁창 속의 나

깨어지고 나면
물과 항아리를 멍히 쳐다보게 되는
차가운 바람에 날려온 낙엽 하나
아무런 말이 없다.

아프고 떠나야
사람 또한 덤덤해 질 줄 아는 법
비어버린 곶간,
다 낡아 버린 옷가지에서
마음은 다시 새살을 붙인다.

왜 언제나 항상
탈탈 털어 먼지조차 보이지 않게 만들어갈까
그 한가닥의 미역줄기라도
나는 목구멍에 넣었어야 했을 것을...

어리석었다.
순간 잡아당긴 고무줄은 결국
언젠가 힘이 다 되면
내 뱜을 후려칠 것이었는데...

아프고
이갈리게 질기구나...
여전히 돌아올 것 같지 않은 빛에
뒤를 돌아보지만
어둠은 짙어가고 바람은 살을 에이는 구나.

그럼에도 죄를 걷고 또 걸었다.
빠진 발에 쓰린 곰팡이가 피를 흘린다.
마를 날이 머지않아 올 수 도 있을 희망이
이 질퍽한 흙더미에도 나를 놓아주지 않는다.

그나마
아주 조금씩 조금씩
땅이 굳건해지고 있어서 일까
스스로 벗어나야 한단 생각이
잡아채는 뒷덜미에도
내 발을 앞으로 앞으로 딛게 만드는 구나.

| |


      1 page / 14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07 날림 시 바다아이 8
406 날림 시 2 바다아이 30
405 날림 시 , ... 바다아이 30
404 날림 시 . 바다아이 30
403 날림 시 바다아이 28
402 날림 시 바다아이 30
401 날림 시 , 바다아이 22
400 날림 시 . 바다아이 26
399 날림 시 바다아이 24
398 날림 시 바다아이 26
397 날림 시 바다아이 27
396 날림 시 바다아이 25
395 날림 시 바다아이 32
394 날림 시 , ... 바다아이 26
393 날림 시 () 바다아이 32
392 날림 시 바다아이 30
391 날림 시 바다아이 28
390 날림 시 바다아이 31
389 날림 시 for justice 바다아이 27
388 날림 시 , .... 바다아이 22
387 날림 시 바다아이 35
386 날림 시 바다아이 25
385 날림 시 바다아이 30
384 날림 시 바다아이 28
383 날림 시 바다아이 34
382 날림 시 LAST 바다아이 26
381 날림 시 바다아이 24
380 날림 시 바다아이 23
379 날림 시 ... 바다아이 30
378 날림 시 바다아이 32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New Jersey  실행시간 : 0.02251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