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06)  |  추천 및 재미 (77)  |  자료실 (17)  |  끄적거림 (467)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19년 10월 22일
가지지 못한 것과 먹지 못한 것, 간절한 희망고문이 사람을 망친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시궁창 속의 나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687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761548312246




시궁창 속의 나

깨어지고 나면
물과 항아리를 멍히 쳐다보게 되는
차가운 바람에 날려온 낙엽 하나
아무런 말이 없다.

아프고 떠나야
사람 또한 덤덤해 질 줄 아는 법
비어버린 곶간,
다 낡아 버린 옷가지에서
마음은 다시 새살을 붙인다.

왜 언제나 항상
탈탈 털어 먼지조차 보이지 않게 만들어갈까
그 한가닥의 미역줄기라도
나는 목구멍에 넣었어야 했을 것을...

어리석었다.
순간 잡아당긴 고무줄은 결국
언젠가 힘이 다 되면
내 뱜을 후려칠 것이었는데...

아프고
이갈리게 질기구나...
여전히 돌아올 것 같지 않은 빛에
뒤를 돌아보지만
어둠은 짙어가고 바람은 살을 에이는 구나.

그럼에도 죄를 걷고 또 걸었다.
빠진 발에 쓰린 곰팡이가 피를 흘린다.
마를 날이 머지않아 올 수 도 있을 희망이
이 질퍽한 흙더미에도 나를 놓아주지 않는다.

그나마
아주 조금씩 조금씩
땅이 굳건해지고 있어서 일까
스스로 벗어나야 한단 생각이
잡아채는 뒷덜미에도
내 발을 앞으로 앞으로 딛게 만드는 구나.

| |


      1 page / 16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52 날림 시 .... 바다아이 68
451 날림 시 ... 바다아이 108
450 날림 시 바다아이 96
449 날림 시 ... 바다아이 114
448 날림 시 ... 바다아이 119
447 날림 시 3 바다아이 157
446 날림 시 .... 바다아이 231
445 날림 시 2 바다아이 248
444 날림 시 ... 바다아이 246
443 날림 시 .... 바다아이 279
442 날림 시 바다아이 348
441 날림 시 바다아이 361
440 날림 시 바다아이 338
439 날림 시 바다아이 397
438 날림 시 바다아이 386
437 날림 시 바다아이 381
436 날림 시 ... 바다아이 376
435 날림 시 ... 바다아이 472
434 날림 시 ... 바다아이 446
433 날림 시 바다아이 379
432 날림 시 . 바다아이 464
431 날림 시 바다아이 506
430 날림 시 바다아이 468
429 날림 시 바다아이 448
428 날림 시 바다아이 534
427 날림 시 () ... 바다아이 525
426 날림 시 바다아이 555
425 날림 시 바다아이 529
424 날림 시 . 바다아이 544
423 날림 시 ... 바다아이 565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서울 Amazon Lightsail  실행시간 : 0.01776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