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778)  |  추천 및 재미 (44)  |  자료실 (18)  |  끄적거림 (448)  |  시나리오 (757)  |  드라마 대본 (248)  |  

2019년 06월 26일
폭식과 과식을 멀리하자. 몸의 컨디션이 좋아야 스스로를 통제하는데 편안해진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초겨울, 노숙자의 독백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303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861548313797




초겨울, 노숙자의 독백

어디서 어떻게 끝낼 것인가...
시작은 희미한 점처럼 기억조차 없다.
내일 내일....
수척해져 버리는 나....
시간은 바람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자기 갈 곳을 향해 말없이 불어간다.

홀로 선 길에 나무조차 보이지 않는다.
그 푸르렀던 것은 찬기로 가득하고
쥔 손에 맺힌 차가운 땀줄기
뒤를 보아도 한숨, 앞을 보면 눈물이구나...

어릴 적 혼자 던져진  그 막막함 속,
맞고 좌절하고 온갖 굴욕에 설움..
더이상 세상을 헤맬 자신이 없고
흙탕물 가득한 비포장 도로에는 차도 지나지 않는다.

점점 썩어 문드러져가는 용기와 열정..
비상은 산꼭대기에 걸리고
비와 바람 사이, 초겨울 한기가 불어와
사정없이 뼈를 발라가고 있다.

아프고, 시리고, 쓰리고,
더러운 옷가지의 설움..
더더욱 깊어질 나의 인생살이에
단지 그 한장의 이불만 있었으면....

| |


      1 page / 15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35 날림 시 ... 바다아이 6
434 날림 시 ... 바다아이 6
433 날림 시 바다아이 15
432 날림 시 . 바다아이 54
431 날림 시 바다아이 61
430 날림 시 바다아이 52
429 날림 시 바다아이 47
428 날림 시 바다아이 96
427 날림 시 () ... 바다아이 90
426 날림 시 바다아이 93
425 날림 시 바다아이 89
424 날림 시 . 바다아이 120
423 날림 시 ... 바다아이 125
422 날림 시 바다아이 132
421 날림 시 바다아이 136
420 날림 시 . 바다아이 129
419 날림 시 바다아이 125
418 날림 시 . 바다아이 137
417 날림 시 walk in silence 바다아이 175
416 날림 시 바다아이 156
415 날림 시 ... 바다아이 182
414 날림 시 바다아이 168
413 날림 시 . 바다아이 213
412 날림 시 바다아이 212
411 날림 시 바다아이 211
410 날림 시 바다아이 206
409 날림 시 바다아이 228
408 날림 시 바다아이 261
407 날림 시 바다아이 264
406 날림 시 2 바다아이 314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New Jersey  실행시간 : 0.02585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