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36)  |  추천 및 재미 (97)  |  자료실 (18)  |  끄적거림 (475)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02월 22일
아버지가 완전하신 것처럼 나도 완전해야 한다. 모든 행동과 말에 신중하자.. 또한 가장 힘들때 스스로를 통제하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초겨울, 노숙자의 독백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015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861548313797




초겨울, 노숙자의 독백

어디서 어떻게 끝낼 것인가...
시작은 희미한 점처럼 기억조차 없다.
내일 내일....
수척해져 버리는 나....
시간은 바람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자기 갈 곳을 향해 말없이 불어간다.

홀로 선 길에 나무조차 보이지 않는다.
그 푸르렀던 것은 찬기로 가득하고
쥔 손에 맺힌 차가운 땀줄기
뒤를 보아도 한숨, 앞을 보면 눈물이구나...

어릴 적 혼자 던져진  그 막막함 속,
맞고 좌절하고 온갖 굴욕에 설움..
더이상 세상을 헤맬 자신이 없고
흙탕물 가득한 비포장 도로에는 차도 지나지 않는다.

점점 썩어 문드러져가는 용기와 열정..
비상은 산꼭대기에 걸리고
비와 바람 사이, 초겨울 한기가 불어와
사정없이 뼈를 발라가고 있다.

아프고, 시리고, 쓰리고,
더러운 옷가지의 설움..
더더욱 깊어질 나의 인생살이에
단지 그 한장의 이불만 있었으면....

| |


      1 page / 16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58 날림 시 ... 바다아이 106
457 날림 시 .... 바다아이 109
456 날림 시 .... 바다아이 159
455 날림 시 .. 바다아이 157
454 날림 시 .. 바다아이 158
453 날림 시 . 바다아이 201
452 날림 시 .... 바다아이 472
451 날림 시 ... 바다아이 498
450 날림 시 바다아이 463
449 날림 시 ... 바다아이 511
448 날림 시 ... 바다아이 510
447 날림 시 3 바다아이 577
446 날림 시 .... 바다아이 621
445 날림 시 2 바다아이 613
444 날림 시 ... 바다아이 657
443 날림 시 .... 바다아이 634
442 날림 시 바다아이 745
441 날림 시 바다아이 741
440 날림 시 바다아이 717
439 날림 시 바다아이 769
438 날림 시 바다아이 775
437 날림 시 바다아이 782
436 날림 시 ... 바다아이 768
435 날림 시 ... 바다아이 876
434 날림 시 ... 바다아이 841
433 날림 시 바다아이 783
432 날림 시 . 바다아이 851
431 날림 시 바다아이 925
430 날림 시 바다아이 866
429 날림 시 바다아이 832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실행시간 : 0.01989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