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57)  |  추천 및 재미 (105)  |  자료실 (18)  |  끄적거림 (494)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06월 03일
굳이 잘 되는 것들을 건들지 말자. 잘 되지 않는 것들 위주로 삶을 보완해가야 한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막막하다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246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801548317525




막막하다

이 지긋지긋한 것들이 싫다.
이 지긋지긋한 일상이 괴롭다.
6평 공간 구렁텅이에 빠져 허우적도 힘든 이 삶.
의지는 이미 집 나간지 오래되었다.
낮에는 방 안 가득 담배연기에 찌들고
밤에는 아리송한 술에 취해 정신이 혼란스럽다.
쓰레기처럼 사는 것도 하루이틀이지
이건 뭐 어쩌구저쩌구도 안된다.
몸에 힘줄 나간지는 오래고
흐르는 피 속에는 찌꺼기만 가득하다.
살고 싶다는 생각이 가끔은 들지만
단 1시간 버티지도 못하고 무너지는 지금,
어디로 가야하고 어떻게 해야 하나...
눌린 가위에 손가락 한번의 터치면 될 듯한데
그게 히말라야 오르는 벽 앞에 서는 것만 같다.
누구나 다 이렇게 살아가는 건 아닐텐데
왜 나는 이렇게 나를 붙잡고 앉아 있을까
젊은 날의 방황이기엔 불혹 앞에 서 있고
게으름 가득한 손을 설명하기엔 모든 것이 부족하다.
깊은 한숨이 모니터에 부딪친다.
이렇게 죽지 않고 사는 것도 참으로 우습다....
아무리 애를 써도 달라지지 않는 이곳에서
결국 스스로 만든 방구석에 나의 죄값이 흐르고 있구나.

| |


      1 page / 16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73 날림 시 바다아이 21
472 날림 시 . 바다아이 77
471 날림 시 바다아이 101
470 날림 시 [] 바다아이 108
469 날림 시 . 바다아이 133
468 날림 시 ... 바다아이 128
467 날림 시 바다아이 218
466 날림 시 . 바다아이 200
465 날림 시 . 바다아이 209
464 날림 시 [] 바다아이 213
463 날림 시 ... 바다아이 327
462 날림 시 ... 바다아이 319
461 날림 시 믿 바다아이 293
460 날림 시 ... 바다아이 292
459 날림 시 ... 바다아이 282
458 날림 시 ... 바다아이 424
457 날림 시 .... 바다아이 436
456 날림 시 .... 바다아이 471
455 날림 시 .. 바다아이 496
454 날림 시 .. 바다아이 508
453 날림 시 . 바다아이 536
452 날림 시 .... 바다아이 847
451 날림 시 ... 바다아이 863
450 날림 시 바다아이 841
449 날림 시 ... 바다아이 915
448 날림 시 ... 바다아이 873
447 날림 시 3 바다아이 944
446 날림 시 .... 바다아이 980
445 날림 시 2 바다아이 996
444 날림 시 ... 바다아이 1063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실행시간 : 0.02122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