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778)  |  추천 및 재미 (44)  |  자료실 (18)  |  끄적거림 (448)  |  시나리오 (757)  |  드라마 대본 (248)  |  

2019년 06월 26일
담배에서 오는 공허함은 차를 마시며 가슴을 채우고 술에서 오는 무료함은 음식을 통해 도피한 나를 깨운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막막하다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276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801548317525




막막하다

이 지긋지긋한 것들이 싫다.
이 지긋지긋한 일상이 괴롭다.
6평 공간 구렁텅이에 빠져 허우적도 힘든 이 삶.
의지는 이미 집 나간지 오래되었다.
낮에는 방 안 가득 담배연기에 찌들고
밤에는 아리송한 술에 취해 정신이 혼란스럽다.
쓰레기처럼 사는 것도 하루이틀이지
이건 뭐 어쩌구저쩌구도 안된다.
몸에 힘줄 나간지는 오래고
흐르는 피 속에는 찌꺼기만 가득하다.
살고 싶다는 생각이 가끔은 들지만
단 1시간 버티지도 못하고 무너지는 지금,
어디로 가야하고 어떻게 해야 하나...
눌린 가위에 손가락 한번의 터치면 될 듯한데
그게 히말라야 오르는 벽 앞에 서는 것만 같다.
누구나 다 이렇게 살아가는 건 아닐텐데
왜 나는 이렇게 나를 붙잡고 앉아 있을까
젊은 날의 방황이기엔 불혹 앞에 서 있고
게으름 가득한 손을 설명하기엔 모든 것이 부족하다.
깊은 한숨이 모니터에 부딪친다.
이렇게 죽지 않고 사는 것도 참으로 우습다....
아무리 애를 써도 달라지지 않는 이곳에서
결국 스스로 만든 방구석에 나의 죄값이 흐르고 있구나.

| |


      1 page / 15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35 날림 시 ... 바다아이 6
434 날림 시 ... 바다아이 6
433 날림 시 바다아이 15
432 날림 시 . 바다아이 54
431 날림 시 바다아이 61
430 날림 시 바다아이 52
429 날림 시 바다아이 47
428 날림 시 바다아이 96
427 날림 시 () ... 바다아이 90
426 날림 시 바다아이 93
425 날림 시 바다아이 89
424 날림 시 . 바다아이 120
423 날림 시 ... 바다아이 125
422 날림 시 바다아이 132
421 날림 시 바다아이 136
420 날림 시 . 바다아이 129
419 날림 시 바다아이 125
418 날림 시 . 바다아이 137
417 날림 시 walk in silence 바다아이 175
416 날림 시 바다아이 156
415 날림 시 ... 바다아이 182
414 날림 시 바다아이 168
413 날림 시 . 바다아이 213
412 날림 시 바다아이 212
411 날림 시 바다아이 211
410 날림 시 바다아이 206
409 날림 시 바다아이 228
408 날림 시 바다아이 261
407 날림 시 바다아이 264
406 날림 시 2 바다아이 314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New Jersey  실행시간 : 0.02392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