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57)  |  추천 및 재미 (105)  |  자료실 (18)  |  끄적거림 (494)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06월 03일
핑계는 없다. 단 한 순간이라도 정신줄 놓아서는 안된다. 다 비우고 다 버리고 다 내려 놓자.. 그럼 편하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다시 봄이 오다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248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331548505998




다시 봄이 오다

영원할 것 같은 겨울도
수많은 바람이 지나간 후엔
사그러든다.

절대 아닐 것 같던 눈물도
가끔은 흘렸던 것 같고
넘어지지 않겠다던 내 두 다리는
힘을 잃고 주저앉기도 했다.

바람이 지나간다.
풀냄새가 코를 지나쳐가고
볼에 스치는 따사함이 설움조차 잊게 만든다.

죽어도 살아야 하는 나는
순간 고통에 괴로워했다.
지나면 그 많던 추위도 온대간대 없고
언제 그랬냐는 듯 미소 하나일 터인데...

짧은 인생 무엇을 그리 원했던가
사십개 하고도 몇개 더 갖은 시간은 잘도 흘러갔는데
정작 주머니에는 텅빈 그리움만 깃든다.

날은 따뜻했다.
지난 해도 그랬고 지금도 그러한 것..
나침반 잃은 길위에 나는,
수많은 오늘을 잊고 지나쳤던 것.

다시 사는 일만 남았는데
굼뱅이 몸뚱이가 쉽지는 않다.
잔득 취해 돌아가던 연기공장도
그만 추억으로 돌려야 하지 않을까 싶다...

비가 내리고 낙엽이 불어가면
다시 겨울이 올 것이다.
과연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이고
내가 하지 말아야 하는 일은 무엇일까...

스산한 바람 뒤로 노란색 바람이 인다.
얼굴 주름테를 따라 환했던 그날이 다시 피어오르고 있다.
걷는 발걸음을 따라 생각이 쌓이고 가슴이 물든다.
두번 다시는 길을 따라 돌아서 가지는 말아야 겠구나...

| |


      1 page / 16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73 날림 시 바다아이 21
472 날림 시 . 바다아이 77
471 날림 시 바다아이 101
470 날림 시 [] 바다아이 108
469 날림 시 . 바다아이 133
468 날림 시 ... 바다아이 128
467 날림 시 바다아이 218
466 날림 시 . 바다아이 200
465 날림 시 . 바다아이 209
464 날림 시 [] 바다아이 213
463 날림 시 ... 바다아이 327
462 날림 시 ... 바다아이 319
461 날림 시 믿 바다아이 293
460 날림 시 ... 바다아이 293
459 날림 시 ... 바다아이 282
458 날림 시 ... 바다아이 424
457 날림 시 .... 바다아이 436
456 날림 시 .... 바다아이 472
455 날림 시 .. 바다아이 496
454 날림 시 .. 바다아이 508
453 날림 시 . 바다아이 536
452 날림 시 .... 바다아이 847
451 날림 시 ... 바다아이 863
450 날림 시 바다아이 841
449 날림 시 ... 바다아이 915
448 날림 시 ... 바다아이 873
447 날림 시 3 바다아이 944
446 날림 시 .... 바다아이 980
445 날림 시 2 바다아이 996
444 날림 시 ... 바다아이 1063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실행시간 : 0.02339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