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778)  |  추천 및 재미 (44)  |  자료실 (18)  |  끄적거림 (448)  |  시나리오 (757)  |  드라마 대본 (248)  |  

2019년 06월 26일
꼭 모든 걸 다 잃고 나서야 움직이는 나쁜 습관을 고치자. 바닥으로 가기전에 스스로 다 잡고 움직이자. 인생은 습관이다. 그 나쁜 습관을 고쳐야 삶이 윤택해진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산다는 게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276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211548832315




산다는 게

여기까지 온 날
할 수 있는 게 없었다
비까지 내려 눈은 피로했고
밤이 오면 기억이 괴롭혔다
꿈을 꾸면 쓰러짐이요
별이 내려도 찌르는 아픔
살아가는 게 이리도
어지러 놓은 자리의 불편인가

반으로 접어
서랍에 둘 수 있다면
지난 걸음 한가득 싸매어
저 구석에 둘 것을..
망각에 깨어 사는 오늘도
의식이 길을 걷는다.
빛을 잃고 장님이 되어도
떠오르는 습작의 슬픔
쓰림 마저도 쓸쓸함을 선에 긋는다.

어둠과 빛이 반복되는
날이 흐르는 소리도 듣지만
아무리 잘 살려 노력해도
입과 손이 후회를 만든다.
어리석은 헛똑똑이로 사는니
생각없는 바위가 되어 살 것을
한곳에 머물지 못하는 철새가
어쩔 수 없는 날개로 날아간다

산다는 게 이런가
매번 쳐진 다리의 뒷그림자
단 한번도 새벽 맑은 이슬을
머금어 본 적이 없다.
후회가 없었으면
아쉬움도 없을텐데
멈춰진 다된 모래시계처럼
시원한 바람으로 지나치고 싶다.

| |


      1 page / 15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35 날림 시 ... 바다아이 6
434 날림 시 ... 바다아이 6
433 날림 시 바다아이 15
432 날림 시 . 바다아이 54
431 날림 시 바다아이 62
430 날림 시 바다아이 52
429 날림 시 바다아이 47
428 날림 시 바다아이 96
427 날림 시 () ... 바다아이 90
426 날림 시 바다아이 93
425 날림 시 바다아이 89
424 날림 시 . 바다아이 120
423 날림 시 ... 바다아이 125
422 날림 시 바다아이 132
421 날림 시 바다아이 136
420 날림 시 . 바다아이 129
419 날림 시 바다아이 125
418 날림 시 . 바다아이 137
417 날림 시 walk in silence 바다아이 175
416 날림 시 바다아이 156
415 날림 시 ... 바다아이 182
414 날림 시 바다아이 169
413 날림 시 . 바다아이 213
412 날림 시 바다아이 212
411 날림 시 바다아이 211
410 날림 시 바다아이 206
409 날림 시 바다아이 229
408 날림 시 바다아이 261
407 날림 시 바다아이 264
406 날림 시 2 바다아이 314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New Jersey  실행시간 : 0.02594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