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36)  |  추천 및 재미 (97)  |  자료실 (18)  |  끄적거림 (480)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02월 25일
너무 마음두지 말아라. 화를 참는 것도 연습이 필요하다. 삼키고 삼키다보면 그 횟수가 많이 줄어들 것...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방황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970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351548914471




방황

돛을 잃었다...방향이 문제인가...
충분히 나는 내 팔로 노를 대신하고
내 다리로 배의 동력을 잡아야 한다.
부지런히 지르고 갈라야 내 육지를 찾는 것
누가 날 여기까지 데려왔는가
아무도 없다.. 그저 내 자신만이 아는 답..
파도는 치고 바람은 몰아치고
어쨌든 바다에 나간것도 나이고
더 깊고 더 넓은 곳을 원한 것도 나인 것...
잔잔해 지길 바라다가는 파도에 목숨이 끊길 것.
저어라.. 발버둥쳐라... 어떻게든 빠져나가야지..
왜인가에 고민과 한탄으로는 그저 파도에 몸을 맡기는 격
살려고 해라... 살려고
절대 움직이지 않으면 살지 못하는 법..
길이 어디있나 고민도 말고 살려면 일단 육지부터 찾아라.
방법은 없다.. 움직임이 방법이 되고 발버둥이 당장은 길을 트리라.
게으름을 느낄 것도 고통을 느낄 시간도 없음을 알길...
아직도 못 알아 먹는다면 귀찮음과 쓸대없는 자존심에 목숨을 바꾸는 격...

살아야 한다... 충분히..
먹은 물보다 바다 깊숙히 가라앉은 자신을 보고싶지 않다면
그것이 그나마 죽는 것보다는 나은 삶을 주리니...
살아야 먹고 살아야 웃을 수 있는 법...
어리석은 자는 결국 두 손을 놓고 빠져 죽고야 말겠지...
가야할 곳을 잃은 이곳에서 나는
이제는 방향보다는 사는 게 문제로 괴롭구나...

| |


      1 page / 16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63 날림 시 ...  바다아이 0
462 날림 시 ...  바다아이 1
461 날림 시 믿 바다아이 10
460 날림 시 ... 바다아이 11
459 날림 시 ... 바다아이 12
458 날림 시 ... 바다아이 113
457 날림 시 .... 바다아이 116
456 날림 시 .... 바다아이 161
455 날림 시 .. 바다아이 162
454 날림 시 .. 바다아이 163
453 날림 시 . 바다아이 207
452 날림 시 .... 바다아이 487
451 날림 시 ... 바다아이 506
450 날림 시 바다아이 468
449 날림 시 ... 바다아이 519
448 날림 시 ... 바다아이 517
447 날림 시 3 바다아이 582
446 날림 시 .... 바다아이 628
445 날림 시 2 바다아이 618
444 날림 시 ... 바다아이 670
443 날림 시 .... 바다아이 641
442 날림 시 바다아이 755
441 날림 시 바다아이 747
440 날림 시 바다아이 723
439 날림 시 바다아이 778
438 날림 시 바다아이 786
437 날림 시 바다아이 791
436 날림 시 ... 바다아이 781
435 날림 시 ... 바다아이 893
434 날림 시 ... 바다아이 849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실행시간 : 0.02021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