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29)  |  추천 및 재미 (93)  |  자료실 (18)  |  끄적거림 (474)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01월 29일
세상을 바꾸려 말고 때를 기다리자. 불평불만도 의미없고 단지 우리에겐 시간이 필요할 뿐.. 그저 하늘에 맡기고 살자.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그저 걷다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992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321548916864




그저 걷다

하나밖에 없을 것 같은 것도
부러진 연필 앞에는 둘이 되는 것..
그리고 뭉개진 그 끝에는 심지가 남아있다.
도화지 가득 번진
숯같은 것들
나에겐 오랜 추억으로 긴히 남아있다.

때로 구멍난 엿가락에 신이 날지도 모르지만
장단 소리 가득 울리는 것이 좋지는 않구나
흐린 날에 써온 가득한 눈물 도화지에는
지금 그 어느 것도 떠오르지 않는다.
흘러버린 잔 하나에 삶은 피어오르고
이내 결국 땅에 박힌 두 발은 말없이 길을 걷고만다.

| |


      1 page / 16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58 날림 시 ... 바다아이 48
457 날림 시 .... 바다아이 52
456 날림 시 .... 바다아이 83
455 날림 시 .. 바다아이 85
454 날림 시 .. 바다아이 83
453 날림 시 . 바다아이 122
452 날림 시 .... 바다아이 379
451 날림 시 ... 바다아이 402
450 날림 시 바다아이 375
449 날림 시 ... 바다아이 415
448 날림 시 ... 바다아이 420
447 날림 시 3 바다아이 474
446 날림 시 .... 바다아이 518
445 날림 시 2 바다아이 523
444 날림 시 ... 바다아이 539
443 날림 시 .... 바다아이 541
442 날림 시 바다아이 651
441 날림 시 바다아이 647
440 날림 시 바다아이 620
439 날림 시 바다아이 666
438 날림 시 바다아이 670
437 날림 시 바다아이 692
436 날림 시 ... 바다아이 674
435 날림 시 ... 바다아이 775
434 날림 시 ... 바다아이 744
433 날림 시 바다아이 673
432 날림 시 . 바다아이 751
431 날림 시 바다아이 827
430 날림 시 바다아이 774
429 날림 시 바다아이 747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서울 Amazon Lightsail  실행시간 : 0.03814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