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29)  |  추천 및 재미 (93)  |  자료실 (18)  |  끄적거림 (474)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01월 21일
아무리 생각해 봐도 저는 그냥 인간일 뿐이니깐 욕을 먹는건 당연한 거 였어요. 저도 당근 엄청 싫어하는데 당근은 저한테 잘못한거도 없으면서 싫음당하는 거잖아요 - 덕자전성시대
 




    날림 시

날림 시 - 휴식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058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791548918901




휴식

나뭇가지를 스쳐 바람이 흔들린다.
스스한 가지의 부딪힘...
낯선 구석 어딘가에는 살아 숨쉬는 숨이 있다.

새의 지저귐에 심장은 숨을 쉰다.
살아가는 건지 살려가는 건지
사람이 많은 도시에도 숲은 있구나.

지나던 바람이 일제히 나무를 흔들어 놓는다.
소리밭 피어오르는 강한 기운에
가만있는 바다에도 바람이 스쳐간다.

뜨고지면 언제나 그 하나에 매달렸던 시간
가끔은 들고놨던 것에 자유가 필요한 법

입술 사이로 살은 삶이 번진다.
보조개는 없지만 양 입가에 꽃이 핀다.
필시 내일에선 잊혀져 가겠지만
틈 사이로 손 한개 밀어넣어는 짓이
오늘 그리 나쁘지는 않구나.

서있는 곳에 스산함이
바람을 담아 나에게로 온다.
깊은 숨 하나 깊이 들어가더니
무언가 가득 담아 밖으로 꺼내어 놓는다.

'아! 내가 살고 있구나. 지금'....

| |


      1 page / 16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58 날림 시 ... 바다아이 24
457 날림 시 .... 바다아이 25
456 날림 시 .... 바다아이 66
455 날림 시 .. 바다아이 64
454 날림 시 .. 바다아이 58
453 날림 시 . 바다아이 96
452 날림 시 .... 바다아이 355
451 날림 시 ... 바다아이 375
450 날림 시 바다아이 336
449 날림 시 ... 바다아이 385
448 날림 시 ... 바다아이 394
447 날림 시 3 바다아이 440
446 날림 시 .... 바다아이 484
445 날림 시 2 바다아이 490
444 날림 시 ... 바다아이 512
443 날림 시 .... 바다아이 517
442 날림 시 바다아이 618
441 날림 시 바다아이 613
440 날림 시 바다아이 582
439 날림 시 바다아이 630
438 날림 시 바다아이 647
437 날림 시 바다아이 658
436 날림 시 ... 바다아이 648
435 날림 시 ... 바다아이 744
434 날림 시 ... 바다아이 712
433 날림 시 바다아이 647
432 날림 시 . 바다아이 718
431 날림 시 바다아이 796
430 날림 시 바다아이 748
429 날림 시 바다아이 708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서울 Amazon Lightsail  실행시간 : 0.02148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