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786)  |  추천 및 재미 (61)  |  자료실 (17)  |  끄적거림 (461)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19년 08월 24일
나는 매번 술먹을 때마다 사고를 치지는 않았지만, 사고칠 때마다 술에 취해 있었다. - -
 




    날림 시

날림 시 - 막다른 길에서의 한숨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488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221548922533




막다른 길에서의 한숨

비가온다.
길은 막혀 있는데
시원하게도 하늘은 열렸다.
불볕 더위 식혀주고
세상을 깨끗하게 만들어주는데
정작 사람 하나의 속은 타들어가는구나.
내쳐지면 비도 맞아야 하고
밤이면 디딜 틈 하나 없을 터인데
도저히 발걸음이 떼어지지 않는다.
곧 쫓겨나야 길을 찾을까...
내리는 비가 두렵고
땅을 치는 빗소리에 심장은 빨라지는 지금
사람 하나는 도대체 어디다 두어야 하는 것일까...

창 밖으로 지나가는 사람들 위에 우산,
남들 다 가진 그것 하나도 난 지금 가지지 못했다.
정말 살고 싶다..

| |


      1 page / 15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46 날림 시 .... 바다아이 27
445 날림 시 2 바다아이 50
444 날림 시 ... 바다아이 49
443 날림 시 .... 바다아이 90
442 날림 시 바다아이 123
441 날림 시 바다아이 121
440 날림 시 바다아이 116
439 날림 시 바다아이 160
438 날림 시 바다아이 155
437 날림 시 바다아이 162
436 날림 시 ... 바다아이 148
435 날림 시 ... 바다아이 233
434 날림 시 ... 바다아이 206
433 날림 시 바다아이 168
432 날림 시 . 바다아이 245
431 날림 시 바다아이 262
430 날림 시 바다아이 235
429 날림 시 바다아이 216
428 날림 시 바다아이 300
427 날림 시 () ... 바다아이 292
426 날림 시 바다아이 306
425 날림 시 바다아이 289
424 날림 시 . 바다아이 326
423 날림 시 ... 바다아이 350
422 날림 시 바다아이 329
421 날림 시 바다아이 363
420 날림 시 . 바다아이 343
419 날림 시 바다아이 337
418 날림 시 . 바다아이 343
417 날림 시 walk in silence 바다아이 397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New Jersey  실행시간 : 0.02626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