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39)  |  추천 및 재미 (102)  |  자료실 (18)  |  끄적거림 (486)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04월 09일
붕어가 잉어 데리고 살 수는 없는 법... 게으름과 나태로 붕어 밑에서 일하지 않도록 하고 또한 감당치 못할 그릇을 함부로 품으려 말아라.....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탄이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132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191556334920




탄이

2019년 04월 20일 새벽 5시.....

시름시름
가뿐 숨.....
사흘 나흘....
그리고 새벽 5시...

안쓰럽고 불쌍하고
힘들어 보이는...
15년 하고도.... 며칠....
그의 인생은 그랬다.

엄마의 한마디..

'탄이야 힘들어
이제 고만 가....'

어머니의 손길....
마지막으로 느끼던 강아지...
그리고 잠시 후
그는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

그 대롱대롱한 눈에는
많은 것을 담고 있었겠지...
엄마 말을 알아들었다는 듯...
거짓말처럼 그렇게 가버렸다.

선한 아이의 탄이는
강아지가 아닌 가족이었다.
그리고 나는
줄창 반복되던 다음주의 굴레에 갇혀
결국 그를 보지 못한 채..
그렇게 그를 보내야 했다

마지막 보내지는 그의 장례식
도저히 쓰레기 봉투로 보낼 수 없어
6만원 의료 폐기용 소각으로 다시 가슴은 먹먹...
그놈의 돈도 나는 내 주머니에는 없었다.

**

어찌하든
이번주에는 꼭 집에 내려가 엄마를 봐야 겠다.

| |


      1 page / 16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67 날림 시 바다아이 69
466 날림 시 . 바다아이 67
465 날림 시 . 바다아이 62
464 날림 시 [] 바다아이 68
463 날림 시 ... 바다아이 112
462 날림 시 ... 바다아이 111
461 날림 시 믿 바다아이 107
460 날림 시 ... 바다아이 110
459 날림 시 ... 바다아이 107
458 날림 시 ... 바다아이 254
457 날림 시 .... 바다아이 247
456 날림 시 .... 바다아이 301
455 날림 시 .. 바다아이 315
454 날림 시 .. 바다아이 314
453 날림 시 . 바다아이 357
452 날림 시 .... 바다아이 645
451 날림 시 ... 바다아이 664
450 날림 시 바다아이 634
449 날림 시 ... 바다아이 694
448 날림 시 ... 바다아이 666
447 날림 시 3 바다아이 733
446 날림 시 .... 바다아이 777
445 날림 시 2 바다아이 785
444 날림 시 ... 바다아이 851
443 날림 시 .... 바다아이 798
442 날림 시 바다아이 943
441 날림 시 바다아이 920
440 날림 시 바다아이 894
439 날림 시 바다아이 938
438 날림 시 바다아이 960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실행시간 : 0.0196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