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19)  |  추천 및 재미 (80)  |  자료실 (18)  |  끄적거림 (467)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19년 12월 06일
말이 많다는 것은 무언가 자신의 부족함을 감추기 위한 행동이다. 진정 풍요로운 사람은 애써 말할 이유를 느끼지 못한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벼랑 끝에서.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674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831556507802




벼랑 끝에서.

제로에서 길을 찾다.
게으름의 끝.... 나태의 끝..
벼랑 끝 발가락 하나....
왜라는 의문에 밤이 저무는 날들..

묘하다...
헌데 두렵지가 않다.
어느날,
다시 그분을 찾게 되고
어느날,
다시 그분을 생각하게 되었다.

내일 쫓겨날지 모르는 나는
지금은 오히려 홀가분 하다.
다시 노력하고
다시 살 준비가 되었음...
모든 거 맡기고 일어서리라...

주머니 동전 몇개에 드러누웠던 나는
배가 따시니 그분을 잊었었고
들이붓는 술잔에 시간도 잊었었다.

깨어나면 아픔..
깨지는 머리...
묶여 매달린 내 눈 앞, 까마귀의 기다림...

이제서야 알 것 같음.
절실하니 떠오르는 그 분...
쳇바퀴는 그 분이 아닌
내 스스로 돌리고 있었던 것...

편안한 마음.
이제 정신도 맑고...
부디 이대로 봄이 되어 햇살로 남아
그분 곁에 머물고 싶은...

그 작은 씨앗하나 심어주심이
이렇게나 심금을 울리나..
그 어떤 천년의 은총보다 값진 것,

오늘로 피어오른
이 작은 한 숨 하나
나는 반드시 기억하고, 또 기억하리라.
 

| |


      1 page / 16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52 날림 시 .... 바다아이 218
451 날림 시 ... 바다아이 257
450 날림 시 바다아이 219
449 날림 시 ... 바다아이 265
448 날림 시 ... 바다아이 267
447 날림 시 3 바다아이 315
446 날림 시 .... 바다아이 371
445 날림 시 2 바다아이 378
444 날림 시 ... 바다아이 390
443 날림 시 .... 바다아이 416
442 날림 시 바다아이 487
441 날림 시 바다아이 491
440 날림 시 바다아이 472
439 날림 시 바다아이 520
438 날림 시 바다아이 512
437 날림 시 바다아이 526
436 날림 시 ... 바다아이 516
435 날림 시 ... 바다아이 611
434 날림 시 ... 바다아이 592
433 날림 시 바다아이 518
432 날림 시 . 바다아이 590
431 날림 시 바다아이 662
430 날림 시 바다아이 619
429 날림 시 바다아이 570
428 날림 시 바다아이 669
427 날림 시 () ... 바다아이 671
426 날림 시 바다아이 691
425 날림 시 바다아이 668
현재글 날림 시 . 바다아이 675
423 날림 시 ... 바다아이 686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서울 Amazon Lightsail  실행시간 : 0.01722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