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29)  |  추천 및 재미 (93)  |  자료실 (18)  |  끄적거림 (474)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01월 26일
술을 마신다는 핑계로 모든 생활을 버려서는 안된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그저 거닐다.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740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961560046629




그저 거닐다.

스스로 비껴갈 필요는 없다. 묵묵히 소리없어라. 그리고 조용히 견딜 것.
그 끝에 하느님...
그러나 손 하나 건널 거리에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포기를 하고 만다.

끈이 잘라져서가 아니라
스스로 잘라내는 것
이성과 감정 사이에서 사람은 너무나 나약하다.

빈 바람은 소리가 없다.
사람 또한 소리 없어야 하니
철썩이는 파도에는 그저
뺨 하나둘 내어주는 것이 어떠한가.

생각이 사라진 바다,
거닐던 사람들은 어디론가 떠나가고
늦은 햇살 뒤로 다가오는 검은 파도는 잠잠하다.
그리고 한숨 하나...
달이 뜨는 지금....

너무 복잡하지 말자.
너무 아파하지도 말고...
한걸음 한걸음 찍힌 발자국에서
그 깊이를 잴 필요 또한 없는 것....

| |


      1 page / 16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58 날림 시 ... 바다아이 41
457 날림 시 .... 바다아이 44
456 날림 시 .... 바다아이 78
455 날림 시 .. 바다아이 78
454 날림 시 .. 바다아이 75
453 날림 시 . 바다아이 111
452 날림 시 .... 바다아이 369
451 날림 시 ... 바다아이 392
450 날림 시 바다아이 362
449 날림 시 ... 바다아이 407
448 날림 시 ... 바다아이 412
447 날림 시 3 바다아이 464
446 날림 시 .... 바다아이 508
445 날림 시 2 바다아이 513
444 날림 시 ... 바다아이 532
443 날림 시 .... 바다아이 533
442 날림 시 바다아이 638
441 날림 시 바다아이 634
440 날림 시 바다아이 604
439 날림 시 바다아이 652
438 날림 시 바다아이 662
437 날림 시 바다아이 677
436 날림 시 ... 바다아이 667
435 날림 시 ... 바다아이 763
434 날림 시 ... 바다아이 734
433 날림 시 바다아이 664
현재글 날림 시 . 바다아이 741
431 날림 시 바다아이 818
430 날림 시 바다아이 766
429 날림 시 바다아이 729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서울 Amazon Lightsail  실행시간 : 0.0247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