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29)  |  추천 및 재미 (93)  |  자료실 (18)  |  끄적거림 (474)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01월 25일
영웅과 자수성가 한 사람은 성공할 때까지 집과 고향에서 대우 받지 못한다. 왜냐면 그들이 가보지 못한 길을 그가 가기 때문이다. 그러니 오늘도 입은 닫고 말없이 그저 걷고 또 걸을 지어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버려지다.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10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11577161138




버려지다.

그녀가 외친다.
공원 나무 뒤편
아들인지, 딸인지 모를...
그 어딘가... 그 누구에게...
손을 들어 얼른 오라는 듯이...
그 외침은 계속 된다.

경찰차가 온다.
모시고 가려는 듯
애써 부정하는 그녀는
숙인 나무의 뿌리처럼 깊구나.
나는 창문 한켠 외로움,
그녀의 속 깊은 무언가...
닮고 아프고  그래서 또 아팠다.

**

버림 받았을까...
공원 그곳
텅빈 자리에 밤이 내리고
할머니는 갔다.
원룸 1층...
그 할머니 방..
그리고 다시는 돌아오시지 않았다.

분명 아팠을 것이다.
버려졌다는 현실을 외면하고 싶었는지 모른다.
그녀의 상상속 자식은 어린 아이였고
여전히 그렇게 부르면 달려올 것 같은 착각에
그녀의 소리는 연신 목소리 밖으로 흘러나가고 있었던 것을...

방안이 차고
또 차다.
불어가는 바람이
길가 바닥의 나뭇잎 하나를 걷어차고 가는 구나.
언젠가 버려질테지..
결국은 혼자일 수밖에 없는 것을...
나는... 그래서.. 혼자인 것....
 

| |


      1 page / 16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58 날림 시 ... 바다아이 39
457 날림 시 .... 바다아이 43
456 날림 시 .... 바다아이 76
455 날림 시 .. 바다아이 78
454 날림 시 .. 바다아이 71
현재글 날림 시 . 바다아이 111
452 날림 시 .... 바다아이 365
451 날림 시 ... 바다아이 389
450 날림 시 바다아이 355
449 날림 시 ... 바다아이 404
448 날림 시 ... 바다아이 411
447 날림 시 3 바다아이 463
446 날림 시 .... 바다아이 506
445 날림 시 2 바다아이 511
444 날림 시 ... 바다아이 530
443 날림 시 .... 바다아이 531
442 날림 시 바다아이 638
441 날림 시 바다아이 632
440 날림 시 바다아이 601
439 날림 시 바다아이 650
438 날림 시 바다아이 658
437 날림 시 바다아이 676
436 날림 시 ... 바다아이 662
435 날림 시 ... 바다아이 758
434 날림 시 ... 바다아이 731
433 날림 시 바다아이 663
432 날림 시 . 바다아이 734
431 날림 시 바다아이 815
430 날림 시 바다아이 765
429 날림 시 바다아이 725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서울 Amazon Lightsail  실행시간 : 0.0212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