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왜 이재명은 자꾸만 국민들 보고 길바닥에 나가라고 하는 건가.. 정작 당신들은 뜨뜻한 곳에서 입만 나불거리고 있으면서...'
전체검색 :  
이번주 로또 및 연금번호 발생!!   |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16)  |  여러가지 팁 (1054)  |  추천 및 재미 (150)  |  자료실 (22)  |  
시사, 이슈, 칼럼, 평론, 비평 (580)  |  끄적거림 (126)  |  문예 창작 (701)  |  바람 따라 (69)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살인!

날림 시 (701)

    날림 시

날림 시 - 못난 놈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7599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391591969328




못난 놈

부르르 떨던 아버지의 손을 기억한다
가빠진 가슴, 속터짐도 기억한다.

수화기 넘어 들리는 엄니의 한숨,
어찌 벌어 넣어준 돈이였던가

담배 하나 물고 내 속도 터지던 그날
나는 입에 막걸리 한 사발도 들이부었다

거짓 부렁 입에 담고 엄니에게 사기친 그날
떨리는 내 손 앞에 나는 하염없이 울고 또 울었다.

집 앞 지나가는 엄니, 아부지, 자식 새끼 보는데
사람같지 않는 악마가 속에서 웃고 있었다.

승질에 차 한대 불러 흰 옷 입을까 생각도 했지만
뭐팔린 그거 결국 겁쟁이의 한계였다.

땅에 내려 죽도록 후회한 일이 하나 있는데
그건 우리 엄니 개놈으로 내가 태어난 일일 것이다.

**

다시 살아보자. 어찌하든,
그래도 나는 다시금 살아는 봐야 한다.

| |





      1 page / 24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701 날림 시 . 바다아이 102
700 날림 시 . 바다아이 88
699 날림 시 ... 바다아이 102
698 날림 시 .. 바다아이 122
697 날림 시 . 바다아이 150
696 날림 시 .... 바다아이 138
695 날림 시 ... 바다아이 255
694 날림 시 .. ... .... 바다아이 277
693 날림 시 [] 2 바다아이 289
692 날림 시 . 바다아이 323
691 날림 시 ... 바다아이 306
690 날림 시 ... 바다아이 364
689 날림 시 .. 바다아이 422
688 날림 시 2... 바다아이 434
687 날림 시 ... 바다아이 450
686 날림 시 . 바다아이 394
685 날림 시 . 바다아이 378
684 날림 시 바다아이 478
683 날림 시 ... 바다아이 392
682 날림 시 ... 바다아이 425
681 날림 시 . 바다아이 484
680 날림 시 ... 바다아이 441
679 날림 시 2 바다아이 357
678 날림 시 . 바다아이 493
677 날림 시 ... 바다아이 441
676 날림 시 ... 바다아이 588
675 날림 시 . 바다아이 466
674 날림 시 ... 바다아이 467
673 날림 시 . 바다아이 461
672 날림 시 . 바다아이 535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Mariadb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12221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