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대한민국이 더이상 발전하지 못하는 것은 부패한 언론들의 쓰레기짓 때문이다.'
전체검색 :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10)  |  여러가지 팁 (998)  |  추천 및 재미 (135)  |  자료실 (22)  |  
시사, 이슈, 칼럼, 평론 (193)  |  끄적거림 (82)  |  문예 창작 (602)  |  바람 따라 (64)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날림 시 (602)

    날림 시

날림 시 - 벼랑 끝에서.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4382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181591780151




벼랑 끝에서.

제로에서 길을 찾다.
게으름의 끝.... 나태의 끝..
벼랑 끝 발가락 하나....
왜라는 의문에 밤이 저무는 날들..

묘하다...
헌데 두렵지가 않다.
어느날,
다시 그분을 찾게 되고
어느날,
다시 그분을 생각하게 되었다.

내일 쫓겨날지 모르는 나는
지금은 오히려 홀가분 하다.
다시 노력하고
다시 살 준비가 되었음...
모든 거 맡기고 일어서리라...

주머니 동전 몇개에 드러누웠던 나는
배가 따시니 그분을 잊었었고
들이붓는 술잔에 시간도 잊었었다.

깨어나면 아픔..
깨지는 머리...
묶여 매달린 내 눈 앞, 까마귀의 기다림...

이제서야 알 것 같음.
절실하니 떠오르는 그 분...
쳇바퀴는 그 분이 아닌
내 스스로 돌리고 있었던 것...

편안한 마음.
이제 정신도 맑고...
부디 이대로 봄이 되어 햇살로 남아
그분 곁에 머물고 싶은...

그 작은 씨앗하나 심어주심이
이렇게나 심금을 울리나..
그 어떤 천년의 은총보다 값진 것,

오늘로 피어오른
이 작은 한 숨 하나
나는 반드시 기억하고, 또 기억하리라.
 

| |


      1 page / 21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602 날림 시 ... 바다아이 30
601 날림 시 ... 바다아이 25
600 날림 시 2 바다아이 26
599 날림 시 .. 바다아이 28
598 날림 시 . 바다아이 27
597 날림 시 . 바다아이 69
596 날림 시 ... 바다아이 70
595 날림 시 . 바다아이 65
594 날림 시 [] ... 바다아이 66
593 날림 시 ... 바다아이 63
592 날림 시 ... 바다아이 99
591 날림 시 . 바다아이 222
590 날림 시 바다아이 84
589 날림 시 . 바다아이 102
588 날림 시 !!! 바다아이 105
587 날림 시 ... 바다아이 103
586 날림 시 . 바다아이 95
585 날림 시 . 바다아이 99
584 날림 시 ... 바다아이 154
583 날림 시 ... 바다아이 168
582 날림 시 ... 바다아이 202
581 날림 시 바다아이 231
580 날림 시 2... 바다아이 380
579 날림 시 .. 바다아이 1871
578 날림 시 ... 바다아이 431
577 날림 시 .... 바다아이 371
576 날림 시 ... 바다아이 386
575 날림 시 ... 바다아이 442
574 날림 시 .... 바다아이 626
573 날림 시 ... 바다아이 517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04816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