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검찰공화국, 부패공화국... 윤석열은 내려와라... 그리고 수사 받아라... 당신은 대통령을 할 자격이 없다.'
전체검색 :  
이번주 로또 및 연금번호 발생!!   |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16)  |  여러가지 팁 (1054)  |  추천 및 재미 (150)  |  자료실 (22)  |  
시사, 이슈, 칼럼, 평론, 비평 (584)  |  끄적거림 (127)  |  문예 창작 (703)  |  바람 따라 (69)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살인!

날림 시 (703)

    날림 시

날림 시 - 일단 뛰어...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8065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201591784900




일단 뛰어...

문지방 나서면 벨 것도 아닌 일...
떨굴 필요도 없고
움추릴 이유는 더더욱 없으며
지레짐작 당긴 줄의 끝없는 돌무게....

시선은 의미없다.
지나치는 시간은 그의 눈빛에 기억을 지운다.

필요하면 때로 뻔뻔할 필요도 있다.
아니될 듯 하면서도 본능은 살아숨쉰다.

적당히 피곤하고
적당히 감기는 눈 사이로
세상은 흘러가고 사람도 지나친다.

더이상 조급할 이유는 없다.
때로 천근의 무게로 몸을 고단하게 할 필요는 있다.
너무 깨어 있어도 사람이 많아보일테니
때로 꾸벅 거리는 고개에 감사하며 살아가자.

수평선 끝...
하늘과 바다는 경계가 없다.
시간과 두려움 그리고 나는 이미 하나다.
스스로 붕괴될 필요도
스스로 아파할 이유도 없다.
잔잔함은 언제나 그자리에 머물러 있었던 것을...

**

그렇게 뛰다보면
그게 걷는 것이 되고
그러다보면 출렁이던 자아와 심장은 어느새
잠든 아이의 얼굴과도 같아진다.
멀리서 본 그의 모습은 흡사 마라톤 선수의 뜀박질인데
정작 사람은 고요하고 입술 끝 미소는 아름답구나..

| |





      1 page / 24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703 날림 시 .... . 바다아이 25
702 날림 시 ... . 바다아이 97
701 날림 시 . 바다아이 199
700 날림 시 . 바다아이 187
699 날림 시 ... 바다아이 196
698 날림 시 .. 바다아이 239
697 날림 시 . 바다아이 259
696 날림 시 .... 바다아이 248
695 날림 시 ... 바다아이 372
694 날림 시 .. ... .... 바다아이 370
693 날림 시 [] 2 바다아이 382
692 날림 시 . 바다아이 438
691 날림 시 ... 바다아이 398
690 날림 시 ... 바다아이 485
689 날림 시 .. 바다아이 532
688 날림 시 2... 바다아이 555
687 날림 시 ... 바다아이 562
686 날림 시 . 바다아이 487
685 날림 시 . 바다아이 458
684 날림 시 바다아이 578
683 날림 시 ... 바다아이 479
682 날림 시 ... 바다아이 542
681 날림 시 . 바다아이 582
680 날림 시 ... 바다아이 514
679 날림 시 2 바다아이 432
678 날림 시 . 바다아이 578
677 날림 시 ... 바다아이 516
676 날림 시 ... 바다아이 695
675 날림 시 . 바다아이 547
674 날림 시 ... 바다아이 554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Mariadb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09159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