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대한민국이 더이상 발전하지 못하는 것은 부패한 언론들의 쓰레기짓 때문이다.'
전체검색 :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12)  |  여러가지 팁 (1001)  |  추천 및 재미 (140)  |  자료실 (22)  |  
시사, 이슈, 칼럼, 평론, 비평 (249)  |  끄적거림 (90)  |  문예 창작 (615)  |  바람 따라 (64)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날림 시 (615)

    날림 시

날림 시 - 바다 언덕에 올라..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3658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861591784938




바다 언덕에 올라..

자신이 없다.
빛에 노출되는 일과
들이붓는 일상의 탈출...
지나간 굴욕과 두려움에서
나는 자유로울 수 있을까..

감은 눈 속, 날아오르는 오리가 좋았는지 모른다.
별도 싫고 하늘도 싫은...
그저 오두막 작은 집
사라진 사람들,
그리고 적막....
그 기쁨들에서 산다.

두손 모은 작은 기도는 잊었나 보다
사라진 큰 기둥 그리고 신기루...
매사에 그랬다.
맞설 힘과 용기가 없을 때
언제나 나를 메고 지탱했던 그분은 뭐가 되냔 말이다.

좀 더 깨어나야 한다.
아픔과 두려움은 살아있다는 몸의 반응이다.
믿을 거 없는 나는
깨어 말씀대로 사는 것 외엔...
나머지는 휩쓸려 가는...
노아 방주의 탈출 뿐인 것...

열어야 한다.
닫기도 해야 하고
때로는 깨어질 줄도 알아야 하는 법...
그 반대엔
감은 눈의 흙 한 포대
그리고 향 두어개 뿐....

그러니 살자..
그래서 살아야 하는 것을.....
 

| |


      1 page / 21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615 날림 시 [] 바다아이 11
614 날림 시 . 바다아이 12
613 날림 시 . 바다아이 12
612 날림 시 ... 바다아이 76
611 날림 시 ... 바다아이 87
610 날림 시 2... 바다아이 83
609 날림 시 .... 바다아이 89
608 날림 시 .. 바다아이 90
607 날림 시 ... 바다아이 79
606 날림 시 ... 바다아이 91
605 날림 시 ... 바다아이 81
604 날림 시 .. 바다아이 86
603 날림 시 2... 바다아이 94
602 날림 시 ... 바다아이 127
601 날림 시 ... 바다아이 131
600 날림 시 2 바다아이 110
599 날림 시 .. 바다아이 128
598 날림 시 . 바다아이 118
597 날림 시 . 바다아이 203
596 날림 시 ... 바다아이 191
595 날림 시 . 바다아이 193
594 날림 시 [] ... 바다아이 192
593 날림 시 ... 바다아이 206
592 날림 시 ... 바다아이 216
591 날림 시 . 바다아이 1769
590 날림 시 바다아이 176
589 날림 시 . 바다아이 239
588 날림 시 !!! 바다아이 224
587 날림 시 ... 바다아이 223
586 날림 시 . 바다아이 227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05227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