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전체검색 :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10)  |  여러가지 팁 (992)  |  추천 및 재미 (134)  |  자료실 (22)  |  
시사, 이슈, 칼럼, 평론 (156)  |  끄적거림 (76)  |  문예 창작 (586)  |  바람 따라 (64)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날림 시 (586)

    날림 시

날림 시 - 가을... 길을 걸으며....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449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131609118615




가을... 길을 걸으며....

곁가지 뻩어나가는 소리
긴나긴 햇볕 뒤,
바람에 날려 가을에 선다.

입 닫은 저 날아가는 새들은
방향따라 그저 헤엄치는 중.

끓는 용암 삐져나오는 것은 시간 싸움인데
사람 마음이란 부서지는 모래성 처럼 애처롭구나.

결국은 종착지에 새는 앉는다.
그들은 함께이면서도 서로 달랐으며
뭉친 멸치떼 같아도 바다의 수심층은 제각기 달랐다.

떨어져 바닥에 쓸리는 패잔병들은
더이상 말이 없다.
사람 입을 통해 오르내리던
어설픈 어깨의 탈골 뒤로
꽁꽁 언 얼음 아래 시간은 묶인다.

다시 날아간다.
새들은 안다.
펄럭이는 날개짓은 정말 아름다운 일...
더이상 이것도 저것도 아닌 그저 날아갈 뿐...

시끄럽던 잔챙이들이
발에 밟히는 오늘....
나는 여전히 생각이 깊다.
 

| |


      1 page / 20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586 날림 시 . 바다아이 10
585 날림 시 . 바다아이 7
584 날림 시 ... 바다아이 44
583 날림 시 ... 바다아이 46
582 날림 시 ... 바다아이 83
581 날림 시 바다아이 92
580 날림 시 2... 바다아이 190
579 날림 시 .. 바다아이 552
578 날림 시 ... 바다아이 198
577 날림 시 .... 바다아이 186
576 날림 시 ... 바다아이 227
575 날림 시 ... 바다아이 297
574 날림 시 .... 바다아이 359
573 날림 시 ... 바다아이 322
572 날림 시 3 바다아이 301
571 날림 시 ... 바다아이 309
570 날림 시 ... 바다아이 306
569 날림 시 . 바다아이 297
568 날림 시 ... 바다아이 404
567 날림 시 ... 바다아이 404
566 날림 시 . 바다아이 509
565 날림 시 . 바다아이 625
564 날림 시 .... 바다아이 534
563 날림 시 ... 바다아이 563
562 날림 시 . ... 바다아이 582
561 날림 시 ... 바다아이 626
560 날림 시 . 바다아이 593
559 날림 시 .. 바다아이 557
558 날림 시 ... 바다아이 696
557 날림 시 ... 바다아이 625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04971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