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대한민국이 더이상 발전하지 못하는 것은 부패한 언론들의 쓰레기짓 때문이다.'
전체검색 :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10)  |  여러가지 팁 (998)  |  추천 및 재미 (135)  |  자료실 (22)  |  
시사, 이슈, 칼럼, 평론 (193)  |  끄적거림 (82)  |  문예 창작 (602)  |  바람 따라 (64)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날림 시 (602)

    날림 시

날림 시 - 덤덤히....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242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Y1YV492qmucv




덤덤히....

땅을 파면 당연히 돌이 나오겠지
물을 휘저으면 떠내려가던 낙엽도 손에 잡힐 것이고
귀가 먹지 않았다면
잠든 후 사람들의 말소리가
저 멀리 산으로 멀어지기도 할 것이다.

입에 딱 맞는 음식이 매번 상에 오르는 것은 아니잖니...
걷고 뛰며 살기에 부족함이 없는 음식이라면
꼭꼭 씹고 삼키고 감사할 일만 남아 있는 것.
달라지지 않는 현실에 굳이 물장구를 칠 필요는 없다.

달이 넘어가고 먼동이 오는 것은 매번같다.
단지 어제와 오늘의 밤이 나에겐 조금씩 어두워질 뿐인 것.
받아들이자.
아파하지도 말고.
칼날같은 바람에 상처 입은 것이야 하루이틀 일도 아니잖니.

다리 죈 것도 조금은 느슨히 풀어놓고 가자.
지나친 사람들도 내일은 다른 다른 누군가 일 것이고
살 것 같았던 나무도 말라 비틀어져 썩어갈 것이다.
내일 눈을 뜰지 알 수 없는 오늘 끝에서
주머니 털어 그만 서랍에 다 내려 놓으시라.

바닥에 치여 납작해진 길고양이 한 마리를 보며
나는 더이상 주름과 싸움하지 않을 것이고
맛나는 찬을 더이상 요구하지도 않을 것이다.
은행 두개 떨어진 길바닥을 보면서
잠시 벤치에 앉아 작은 숨을 고르고 있다.
바람은 길따라 저 멀리 불어가고 있는 중이구나.
 

| |


      1 page / 21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602 날림 시 ... 바다아이 30
601 날림 시 ... 바다아이 25
600 날림 시 2 바다아이 26
599 날림 시 .. 바다아이 28
598 날림 시 . 바다아이 27
597 날림 시 . 바다아이 69
596 날림 시 ... 바다아이 70
595 날림 시 . 바다아이 64
594 날림 시 [] ... 바다아이 66
593 날림 시 ... 바다아이 62
592 날림 시 ... 바다아이 99
591 날림 시 . 바다아이 220
590 날림 시 바다아이 84
589 날림 시 . 바다아이 102
588 날림 시 !!! 바다아이 105
587 날림 시 ... 바다아이 103
586 날림 시 . 바다아이 95
585 날림 시 . 바다아이 98
584 날림 시 ... 바다아이 154
583 날림 시 ... 바다아이 168
582 날림 시 ... 바다아이 202
581 날림 시 바다아이 231
580 날림 시 2... 바다아이 380
579 날림 시 .. 바다아이 1870
578 날림 시 ... 바다아이 431
577 날림 시 .... 바다아이 370
576 날림 시 ... 바다아이 385
575 날림 시 ... 바다아이 442
574 날림 시 .... 바다아이 624
573 날림 시 ... 바다아이 517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04344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