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전체검색 :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9)  |  여러가지 팁 (991)  |  추천 및 재미 (134)  |  자료실 (22)  |  
시사, 이슈, 칼럼, 평론 (156)  |  끄적거림 (76)  |  문예 창작 (586)  |  바람 따라 (64)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날림 시 (586)

    날림 시

날림 시 - 밤, 산책...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734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UXWUEKEec_fP




밤, 산책...

최소한
저 앞에서 나는 보이지 않겠지...
주머니 거덜난 것도 싫고
움추려 지내는 소리도 싫다.
검고 잔잔해지게 만드는 지금,
가끔 비추이는 별빛에 미소가 인다.
때로 부는 바람에 조금 놀라기는 하겠지만
저 앞 지나는 전철 소리에 나의 기억은 흩어진다.

걷고 걷다 사람이 보이면 멀리 돌아가면 그만...
비겁하고 나태하고 게으른 나를, 나는 잠시는 이해해야 한다.
꿰맨 상처가 아무는 동안 만큼,
칼과 비와 바람에서 조금은 비켜서는 것이 맞는 일...
아직은 파란 하늘과 가려진 구름을 보기는 너무나 두렵구나.
그저 잠시.. 아니.. 그 얼마간만 더 나는,
나는 나를 잊고 숨쉬며 오늘만 살고 싶다.

**

낮과 밤이 바뀐 요즘
어둡다고 손가락질 했던 과거의 나를 자르고 있다.
한편으로 상처 입은 영혼에 평화를 기도하고 있는데
걷어찬 깡통이 날아와 피 아닌 피가 흐르고 있어 그것도 쉽지 않다.
 

| |


      1 page / 20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586 날림 시 . 바다아이 6
585 날림 시 . 바다아이 5
584 날림 시 ... 바다아이 42
583 날림 시 ... 바다아이 43
582 날림 시 ... 바다아이 83
581 날림 시 바다아이 89
580 날림 시 2... 바다아이 181
579 날림 시 .. 바다아이 543
578 날림 시 ... 바다아이 192
577 날림 시 .... 바다아이 181
576 날림 시 ... 바다아이 225
575 날림 시 ... 바다아이 291
574 날림 시 .... 바다아이 349
573 날림 시 ... 바다아이 320
572 날림 시 3 바다아이 299
571 날림 시 ... 바다아이 308
570 날림 시 ... 바다아이 303
569 날림 시 . 바다아이 295
568 날림 시 ... 바다아이 400
567 날림 시 ... 바다아이 399
566 날림 시 . 바다아이 502
565 날림 시 . 바다아이 620
564 날림 시 .... 바다아이 527
563 날림 시 ... 바다아이 558
562 날림 시 . ... 바다아이 577
561 날림 시 ... 바다아이 618
560 날림 시 . 바다아이 588
559 날림 시 .. 바다아이 553
558 날림 시 ... 바다아이 692
557 날림 시 ... 바다아이 623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04782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