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4)  |  여러가지 팁 (909)  |  추천 및 재미 (163)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42)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1년 01월 18일
술과 담배로 삶을 도피하지는 말자. 힘들어도 견디며 하루하루 깨어서 살아야 한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술잔을 따르며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895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621591876535




술잔을 따르며

유리알 박힌 나에게서
파편이 박힌 그에게도 
빛은 있었다. 

서로가 서로를 학살하는 시간... 
시계의 초심은 지나간다. 
떨어져나간 작은 살점 하나의 그리움... 
영원한 부딪힘은 없나보다... 

얽히고 얽힌 거미줄 안에서도 
구멍난 것은 있었고 
다시 지나는 거미에게서
뿜어져 나오는 또다른 거미줄.. 

모르겠다. 
어디서 무엇에 연결되어 가는 것일까.. 
폭풍이 몰아치던 날 이후 분명한 것은 결국, 
질긴 쇠사슬마저 우리의 운명이었던 것... 

영원한 투쟁은 없다. 
사람에게서 상처받고 
또다시 사람에게서 치유되어 가는 것, 

검은색과 하얀색의 이유는 모르지만 
섞으면 회색이고 그것 또한 필요했던 것, 
결국 나와 그는 오늘 자리에 앉아 
서로의 아쉬움에도 묵묵히 견뎌내고 있다. 

잔 부딪치는 소리는 
뚫고 나온 못에도 맑고 
서먹함은 물속 깊이 잠겨만 간다.... 

콧바람 가득한 헛된 입김이 불어온다. 
그 작은 웃음 하나 떨어져 속상함, 
눈에 흐르는 것이 뜨거운 줄도 모르고 
그저 서로의 잔에 우린 술만 가득 채우고 있다.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504 날림 시 . 바다아이 15
503 날림 시 ... 바다아이 24
502 날림 시 . 바다아이 20
501 날림 시 . 바다아이 71
500 날림 시 바다아이 62
499 날림 시 바다아이 58
498 날림 시 ... .... 바다아이 80
497 날림 시 . 바다아이 75
496 날림 시 .... 바다아이 144
495 날림 시 . 바다아이 376
494 날림 시 .. 바다아이 473
493 날림 시 바다아이 495
492 날림 시 바다아이 551
491 날림 시 ... 바다아이 598
490 날림 시 ... . 바다아이 596
489 날림 시 . 바다아이 575
488 날림 시 바다아이 856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892
486 날림 시 바다아이 975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971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969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979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969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1065
480 날림 시 바다아이 1040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1033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1066
477 날림 시 바다아이 1047
476 날림 시 바다아이 1047
475 날림 시 ... 바다아이 1093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04775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