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87)  |  추천 및 재미 (152)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17)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09월 18일
실수를 빨리 인정하는 것이 마음의 평화를 얻는 길이다. 고집부리면 스스로만 힘들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바보사랑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411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871591820210




바보사랑

문득 오는 전화에 
뭐 하고 사냐 물었지 
다 그렇지 모라고 

거리를 걸었지 
때마침 비가 내렸다. 

낙엽이 지고 전화가 왔을 때 
뭐 하고 사냐 물었지 
그냥이라고 

바람이 차가웠었나 
날은 밝았다. 

온기가 채 마르기전 
다시 전화가 왔지 
뭐 하고 사냐고 

힘겨운 새싹이 트고 
말없이 기도 했었나 

문득 길을 걷다 
다된 공중전화 박스를 보며 
다들 행복하게 사는지 
나는 궁금해 졌다. 

왜 그 여자들은 
그때, 
나에게 전화를 했을까.. 

시간은 톱니 바퀴 맞물리듯 
그렇게 흘러갔고 
어느날 
한 아이, 
두 아이, 
세 아이의 엄마가 된 그녀들은 
한없이 행복해 보였다. 

허탈한 방조제 앞 
홀로선 간척지에서 
긴 추억에 글자 두개를 적고 
말없이 걸었다. 

'바보'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88 날림 시 바다아이 187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231
486 날림 시 바다아이 233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252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245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256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260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312
480 날림 시 바다아이 299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318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338
477 날림 시 바다아이 304
476 날림 시 바다아이 310
475 날림 시 ... 바다아이 286
474 날림 시 .. 바다아이 303
473 날림 시 바다아이 344
472 날림 시 . 바다아이 442
471 날림 시 바다아이 460
470 날림 시 [] 바다아이 439
469 날림 시 . 바다아이 476
468 날림 시 ... 바다아이 466
467 날림 시 바다아이 543
466 날림 시 . 바다아이 529
465 날림 시 . 바다아이 547
464 날림 시 [] 바다아이 552
463 날림 시 ... 바다아이 662
462 날림 시 ... 바다아이 668
461 날림 시 믿 바다아이 595
460 날림 시 ... 바다아이 572
459 날림 시 ... 바다아이 593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실행시간 : 0.26371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