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91)  |  추천 및 재미 (156)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24)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10월 20일
자기 몸을 사랑해야 한다. 건강이란 탑은 쉽게 무너지지만 쌓는 데는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 죽은 뒤에는 기도도 할 수 없고 아프면 주변에 민폐만 가득해 진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참 알 수 없는 세상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616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561591783947




참 알 수 없는 세상

뜨신 밥에 장조림 가득
밥상에 올려 놓았더니
이불깔고 바닥에 누워 주인 노릇

마음이 아플까
노심초사
옆에 있던 가시마저 감싸 안았더니
당연한 듯 머리위에 가마솥 한가득..

사탕을 주고
빛을 주면
마저 바래져 가는 세상
사람이란 동물은 언제쯤
속에 가득한 따듯함을
은혜로 느껴갈 수 있을까...

온기 어린 말 한마디
만만한 개밥그릇 취급되고
조심스런 언행에 틈이 열리면
비집고 들어와 구랭이 한 마리 늘어놓는...
순한 소 한마리 되어 밭을 가는 것은
언제나 어둠 가득한 고행의 길

참 알 수 없는 세상이로다
참 알 수 없는 사람의 속이로다...

쏘아대는 입에 조심스러워지고
날카로운 눈빛 아래 굽신하는 인간
꼭 승질을 내야
조금 더 조심 하려는 인정머리 없는 놈들...

끓어오른 숨이 나오는 것은
내 힘으로 막을 수 없는 진실,
매번 숨을 삼키며 숨을 끊을 수도 없고
그렇다고 스스로를 버리고
언제나 사자 같이 으르렁 거릴 수는 없지 않은가

부디 사는 동안 만큼은
눈꽃 같은 사람만 스쳐가길..
1급수 같은 물은 아닐 지라도
최소한 물고기는 살아야 되지 않겠는가..

참 알 수 없는 세상이로다
참 알 수 없는 사람의 속이로다...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94 날림 시 .. 바다아이 118
493 날림 시 바다아이 125
492 날림 시 바다아이 144
491 날림 시 ... 바다아이 228
490 날림 시 ... . 바다아이 226
489 날림 시 . 바다아이 235
488 날림 시 바다아이 458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517
486 날림 시 바다아이 531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533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573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567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562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611
480 날림 시 바다아이 601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591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633
477 날림 시 바다아이 594
476 날림 시 바다아이 581
475 날림 시 ... 바다아이 560
474 날림 시 .. 바다아이 581
473 날림 시 바다아이 620
472 날림 시 . 바다아이 769
471 날림 시 바다아이 788
470 날림 시 [] 바다아이 786
469 날림 시 . 바다아이 800
468 날림 시 ... 바다아이 778
467 날림 시 바다아이 803
466 날림 시 . 바다아이 820
465 날림 시 . 바다아이 824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vultr.com 서울  실행시간 : 0.04412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