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전체검색 :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4)  |  여러가지 팁 (916)  |  추천 및 재미 (163)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55)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날림 시

날림 시 - 공원, 두서 없는 생각의 날림...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994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171591783481




공원, 두서 없는 생각의 날림...

바람이 흘러 귀를 적신다.
열의 반응에 바람이 흘러든다.
저 멀리 보이는 나무들이 바람에 맞추지 않고
각자의 결대로 흔들려 버린다.
조금더 오리라 생각했던 바람이 멈춘다.
숨통마저 끊어버리련가
홀로 남아 아지랭이를 바라보니 눈이 감긴다

삶이 모고 나는 몬가
꿈도 이상도 그대로인데 내 얼굴에 주름이 간다
지나온 것이 기억조차 희미하고
앞으로 걸어갈 길이라는 것이 수풀로 막막하다
해논 것이 무어고 해야할 것이 무언가
방 한켠 내 자리 그것도 불안한 현실에
내 게으름이 나를 짓누른다.
무엇을 해야 내 갈증이 사그러들 것인가

사람도 없고 늙어버린 나만 남지 않을까
걸어야 한다 생각하면서도
언제나 그 자리에서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
해야 한단 말, 그 말 한마디가 전부...
가진것도 없는 오만쟁이가
풀숲에서 우연히 찾을 진주를 두리번 거린다.
가능이나 한 일인가...

자리를 털고 걸어본다.
주머니에 가진거라곤 다시 빼든 담배의 연기
그리고 손에 쥔 캔맥주 하나뿐...
글쟁이의 삶도 아닌.
세속의 갈등도 아닌....
그저 먹고 사는 것이 괴롭다.
거만한 훈계와 쥐뿔없는 혼잣말
삶에 대한 거짓 잔상들 뿐....

에효...
그러니 여전히 나는 이렇게 여긴가 보다.

| |


      1 page / 18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514 날림 시 . 바다아이 37
513 날림 시 2... 바다아이 33
512 날림 시 . 바다아이 34
511 날림 시 ... 바다아이 37
510 날림 시 ... 바다아이 35
509 날림 시 바다아이 85
508 날림 시 . 바다아이 90
507 날림 시 . 바다아이 94
506 날림 시 . 바다아이 96
505 날림 시 () 바다아이 86
504 날림 시 . 바다아이 128
503 날림 시 ... 바다아이 119
502 날림 시 . 바다아이 106
501 날림 시 . 바다아이 146
500 날림 시 바다아이 148
499 날림 시 바다아이 131
498 날림 시 ... .... 바다아이 156
497 날림 시 . 바다아이 158
496 날림 시 .... 바다아이 229
495 날림 시 . 바다아이 460
494 날림 시 .. 바다아이 540
493 날림 시 바다아이 566
492 날림 시 바다아이 623
491 날림 시 ... 바다아이 664
490 날림 시 ... . 바다아이 661
489 날림 시 . 바다아이 644
488 날림 시 바다아이 933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978
486 날림 시 바다아이 1047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1052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14196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