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88)  |  추천 및 재미 (152)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19)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09월 21일
머리를 자꾸만 써야 시야가 트인다. 생각하기 싫어하면 빨리 늙는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어리석은 삶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627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931591778450




어리석은 삶

하늘에 쌓아둔 재산이 없다.
있는 것 마저 전부 까먹고
오늘도 하늘에 마이너스 대출인생
잠들고 일어나 하늘에 서면
하늘의 빛독촉에
길고 긴 어둠으로 가득할테지..
위에서도
아래서도
왜 그리 못나게 삶을 살아왔던가

아픈 아이 밥 한끼 못 먹이는 나는
흥청망청 내 배 채우기에 바쁘다.
못된 짓, 못된 것들을 잡으며
구름위에 서길 바랬던 나는
너무나 요행스런 삶에
목숨은 다행히 부지하며 산다.
숨죽이고 돌아보면
세상은 하늘에 저금할 일들이 가득한데
팔 다리 멀쩡한 청년이
악의 씨앗을 잡고 마이너스를 산다.

어리석은 길에 썩은 사람들속에서
그들보다 더큰 재산을 까먹고
그렇게 시간은 흘러
인생은 낭비되고 있다.
주어진 시계는 얼마 남지 않았고
길에 엎드린 사람들은 많은데
부질없는 세상의 보화들 때문에
아직 허공에 손가락질을 해댄다

내일 죽을지 아무도 모르는 삶,
어리석은 가난쟁이인 나는
결국 오늘도 세상의 욕구 가득
이빨에 탐욕을 드러내고 만다.
길에 터진 은행의 냄새만큼
사람안에 길들여진 나는
토마토가 터져 나오는 내용물 만큼이나
어느 한순간 죽을지도 모르겠다.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90 날림 시 ... . 바다아이 8
489 날림 시 . 바다아이 13
488 날림 시 바다아이 215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255
486 날림 시 바다아이 258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281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278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277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291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344
480 날림 시 바다아이 327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349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368
477 날림 시 바다아이 339
476 날림 시 바다아이 339
475 날림 시 ... 바다아이 314
474 날림 시 .. 바다아이 329
473 날림 시 바다아이 371
472 날림 시 . 바다아이 476
471 날림 시 바다아이 485
470 날림 시 [] 바다아이 471
469 날림 시 . 바다아이 504
468 날림 시 ... 바다아이 507
467 날림 시 바다아이 567
466 날림 시 . 바다아이 560
465 날림 시 . 바다아이 571
464 날림 시 [] 바다아이 578
463 날림 시 ... 바다아이 684
462 날림 시 ... 바다아이 698
461 날림 시 믿 바다아이 613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실행시간 : 0.05502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