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91)  |  추천 및 재미 (156)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24)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10월 20일
문제가 생기면 그때그때 해법을 생각하면 된다. 미리 당겨서 아파하고 힘들어해야 스스로만 힘들다. 걱정과 두려움은 잊고 지금을 살고 그때그때 문제에 적응하고 해법을 찾아라. 바로 오늘이 지금 내 것이고 내일은 그저 또 다른 내일일 뿐이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길을 잃다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598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111591782341




길을 잃다

친구에게 설교하다
상담사 되었다.
잘못을 꾸짖어 말했더니
나는 신부가 되었다.
용맹스럽게 살라
다짐을 받았더니
누군가 별을 달고
정직하게 일하라고 했더니
사람이 개미가 되어 일하더라.

정작 오늘 나는 술을 마시고
주정도 부리며 소리쳤고
잔꾀에 복권을 긁어
가진 돈을 전부 잃었다.
일도 하지 않아
가난이 밀고 들어왔고
목소리마저 떨려
이제는 삶이 두려워 졌다.
거짓말로 위장하여
들키기 싫은 치부가 되었고
오늘을 사는 것이
부끄러움의 연속이다.

다 제자리에 서 있는데
나는 험한 곳 어딘 가에 치여
길을 잃고 헤매이고 있다.
어디에 서야 하고
무엇이 올바른지도 잊었다.
모든 것이 그저
치매에 걸린 노인처럼 어둡기만 하고
죄에 이은 벌이라는 것만
느지막이 인지하고 있을 뿐...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94 날림 시 .. 바다아이 119
493 날림 시 바다아이 125
492 날림 시 바다아이 144
491 날림 시 ... 바다아이 228
490 날림 시 ... . 바다아이 226
489 날림 시 . 바다아이 235
488 날림 시 바다아이 458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518
486 날림 시 바다아이 531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534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573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567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562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611
480 날림 시 바다아이 602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593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633
477 날림 시 바다아이 594
476 날림 시 바다아이 582
475 날림 시 ... 바다아이 560
474 날림 시 .. 바다아이 583
473 날림 시 바다아이 621
472 날림 시 . 바다아이 770
471 날림 시 바다아이 788
470 날림 시 [] 바다아이 786
469 날림 시 . 바다아이 801
468 날림 시 ... 바다아이 779
467 날림 시 바다아이 804
466 날림 시 . 바다아이 820
465 날림 시 . 바다아이 824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vultr.com 서울  실행시간 : 0.04794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