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88)  |  추천 및 재미 (153)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20)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09월 23일
빈둥 거리지 말고 일어서야 할 때는 일어서고 집에 가야 할 때는 가야 한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베짱이의 사랑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722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381591804763




베짱이의 사랑

피리를 불고
노래를 불러라.
때로는 그녀도 온다.
곡식도 충분하고
사랑 가득 꿈도 주었다.
아름다운 그녀는 웃었고
나는 여전히 누워 다리를 떤다.
어깨에 걸친 사랑의 금파는 울리고
별은 빛으로 축복이며
밤은 내내 그녀와 나의 이불자리를 만들어
볼에 홍조를 띠었다.
두눈에 초롱한 그녀의 눈물이
이따금 보이길래
뿌듯한 마음에 한번 더 그녀를 안아 주었다.

**

바람이 불어와
곡식을 날리고
여미어지는 단추에
앉아 있기가 힘들어졌다.
어느날은 그녀가 춥다고 했지만
조금만 있으면 괜찮아질 거라 나는 생각했다.
얼어붙은 그녀는 온기를 찾아 떠났고
남아있는 나는 삿대질에 그만 화가 잔뜩 났다.
그해 겨울은 유난히 추웠고
배가 고파 비로소 짐을 실러 나갔다.
따사한 공사장의 모닥불이 그리 나쁘지 않았지만
여전히 그녀는 다시 나에게로 돌아오진 않았다.
외로은 날은 영원으로 불려졌고
가슴가득 원망과 분노가 끊이지 않았다.
그래서인지 그때부터 가을이 되면
나는 유난히 몸은 고되었지만
더 많은 일을 하며 겨울을 준비하곤 했다.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91 날림 시 ... 바다아이 6
490 날림 시 ... . 바다아이 28
489 날림 시 . 바다아이 30
488 날림 시 바다아이 238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285
486 날림 시 바다아이 287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311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306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304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322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365
480 날림 시 바다아이 355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384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396
477 날림 시 바다아이 365
476 날림 시 바다아이 371
475 날림 시 ... 바다아이 353
474 날림 시 .. 바다아이 352
473 날림 시 바다아이 395
472 날림 시 . 바다아이 506
471 날림 시 바다아이 517
470 날림 시 [] 바다아이 501
469 날림 시 . 바다아이 534
468 날림 시 ... 바다아이 540
467 날림 시 바다아이 582
466 날림 시 . 바다아이 589
465 날림 시 . 바다아이 597
464 날림 시 [] 바다아이 595
463 날림 시 ... 바다아이 708
462 날림 시 ... 바다아이 717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vultr.com 서울  실행시간 : 0.05203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