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전체검색 :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4)  |  여러가지 팁 (920)  |  추천 및 재미 (172)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69)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날림 시

날림 시 - 바다와 나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2264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831591802494




바다와 나

거센 파도를 친 다음날
바다는 은은한 햇살에 녹아
아주 잔잔히 갈매기를 바라본다.
또다시 바람은 불어오고
이겨내지 못한 그는
다시 파도를 치고 내리는 비에 취해
암벽에 자신의 머리를 내리친다.
다시 해가뜨고
바다는 어제보다 더욱더 잔잔해져 있다.

같은 시간을 조용히 생각해 본다.
또다시 파도는 치고 다시 아침은 왔다.

어느날 나는 그에게
아무말 없이 눈을 마주쳤다.
사람들이 지나가고 별이뜨고 바람이 불어왔지만
나는 여전히 그를 볼 뿐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나는 마음으로
그저 내 시간들을 되뇌여 볼 뿐 그렇게 아무말도 할 수 없었다.

갑자기 바다 내음이 깊게 내 후각을 자극해 왔다.
나는 작은 미소와 눈물로 그를 바라보았고
그 역시 말없이 내게 다가와 내 발에 작은 물살을 피어낸다.
한동안 우린 그렇게 서 있었고
저 멀리 보이는 검은 수평선을 바라보다
서로의 어깨에 기대어 잠이 들어버렸다.

다시 바람은 불어오고
잠시 깨어 서로를 바라보다가
우린 이내 서로의 머리를 하얗게 만들어 눈을 감았다.
허나 그것도 잠시, 또다시 바람은 더욱 세차게 불어오고 있었다.
 

| |


      1 page / 18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522 날림 시 ... 바다아이 26
521 날림 시 바다아이 31
520 날림 시 now... 바다아이 32
519 날림 시 . 바다아이 28
518 날림 시 . 바다아이 62
517 날림 시 . 바다아이 62
516 날림 시 바다아이 77
515 날림 시 .. 바다아이 101
514 날림 시 . 바다아이 145
513 날림 시 2... 바다아이 132
512 날림 시 . 바다아이 126
511 날림 시 ... 바다아이 134
510 날림 시 ... 바다아이 134
509 날림 시 바다아이 184
508 날림 시 . 바다아이 188
507 날림 시 . 바다아이 181
506 날림 시 . 바다아이 167
505 날림 시 () 바다아이 155
504 날림 시 . 바다아이 200
503 날림 시 ... 바다아이 188
502 날림 시 . 바다아이 178
501 날림 시 . 바다아이 222
500 날림 시 바다아이 219
499 날림 시 바다아이 213
498 날림 시 ... .... 바다아이 241
497 날림 시 . 바다아이 248
496 날림 시 .... 바다아이 310
495 날림 시 . 바다아이 543
494 날림 시 .. 바다아이 630
493 날림 시 바다아이 652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03378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