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91)  |  추천 및 재미 (156)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24)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10월 21일
모든 사람에게 거리를 유지하자. 가족도 마찬가지이다. 내가 허용할 수 있는 관용범위 내에서만 움직이자. 무리해서 다가가거나 받아주면 스스로만 계속 힘들어진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중환자실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747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801591807069




중환자실

첫번째 약을 먹고 엄마가 보고 싶었다.
두번째 약을 먹고 아버지가 생각났다.
세번째 약을 먹고 형제들이 보고 싶었고
네번째 약을 먹을 쯤 친구들이 그리워졌다.
다섯번째 약을 먹을 때 깨어는 있었지만
약병에 부딪친 왼쪽 얼굴에 아픔이 왔다.

하루에 시간은 그렇게 지나고
어느날 흰 까운들을 본다.
나만 빼고 전부 적색경보
흰 까운 하나가 급하게 주사를 놓는다.
눈을 뜨면 세상이 잠시 눈앞에 보였으나
이내 곧 깊이 잠들어 버렸다.
멈춘 심장 위로 의식이 있었으나
손 한개 잡을 자유가 내겐 없었다.

비로소 삶에서 이탈 완료
나는 이렇게 끝나나 보다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94 날림 시 .. 바다아이 120
493 날림 시 바다아이 128
492 날림 시 바다아이 150
491 날림 시 ... 바다아이 234
490 날림 시 ... . 바다아이 231
489 날림 시 . 바다아이 236
488 날림 시 바다아이 467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526
486 날림 시 바다아이 541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544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582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571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566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621
480 날림 시 바다아이 610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601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639
477 날림 시 바다아이 602
476 날림 시 바다아이 590
475 날림 시 ... 바다아이 565
474 날림 시 .. 바다아이 589
473 날림 시 바다아이 629
472 날림 시 . 바다아이 788
471 날림 시 바다아이 800
470 날림 시 [] 바다아이 795
469 날림 시 . 바다아이 808
468 날림 시 ... 바다아이 786
467 날림 시 바다아이 811
466 날림 시 . 바다아이 829
465 날림 시 . 바다아이 832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vultr.com 서울  실행시간 : 0.05056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