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전체검색 :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4)  |  여러가지 팁 (920)  |  추천 및 재미 (172)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69)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날림 시

날림 시 - 쓰레기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2256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691591778500




쓰레기

철없이 사는 세월
감사를 드림
문 밖에 나 앉아
엄니 눈물 보지 않아 감사
젊은 놈이 게을러서
일도 안하고 술만 마시고
그렇게 어려운 고비
엄니 혼자 길을 트고
나는 담배값마저 없어
엄니에게 손을 벌렸다.

눈은 내리고 비도 내렸지만
나는 집안
생각의 뜰에 갇혀 살았다.
시쟁이로 사는 것을
입밖에 내어 슬프고 싶진 않아서
짜증으로 집안 꼴을 더럽혔었다.
고통의 시작은 마음으로 시작
몰라주는 세상에 몽상가가 싫어졌다.

뜨개질에 실을 감아도
나오지 않는 시에 배고픔만 가득했고
아직 엄니는
나이 육십에 땀방울로 슬프다.
나는 방구석 앉아 불을 지피면서
오늘도 쿨럭이며 생각을 맞춘다.
집어던지는 펜에 방바닥이 찍히고
개같은 술병에 엄니 발이 찢어지고 만다.

**

후벼 파 봐야 구정물 뿐
나가서 다시 일자리나 구해야 겠다.
주먹 쥐도록 세상을 원망해도
열에 열은 나를 욕하겠지..

에라이
쓰레기 같은 놈아....

| |


      1 page / 18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522 날림 시 ... 바다아이 25
521 날림 시 바다아이 29
520 날림 시 now... 바다아이 29
519 날림 시 . 바다아이 28
518 날림 시 . 바다아이 61
517 날림 시 . 바다아이 60
516 날림 시 바다아이 76
515 날림 시 .. 바다아이 101
514 날림 시 . 바다아이 145
513 날림 시 2... 바다아이 131
512 날림 시 . 바다아이 125
511 날림 시 ... 바다아이 133
510 날림 시 ... 바다아이 133
509 날림 시 바다아이 184
508 날림 시 . 바다아이 187
507 날림 시 . 바다아이 178
506 날림 시 . 바다아이 167
505 날림 시 () 바다아이 154
504 날림 시 . 바다아이 199
503 날림 시 ... 바다아이 187
502 날림 시 . 바다아이 178
501 날림 시 . 바다아이 221
500 날림 시 바다아이 219
499 날림 시 바다아이 211
498 날림 시 ... .... 바다아이 240
497 날림 시 . 바다아이 246
496 날림 시 .... 바다아이 308
495 날림 시 . 바다아이 540
494 날림 시 .. 바다아이 629
493 날림 시 바다아이 651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0302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