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4)  |  여러가지 팁 (909)  |  추천 및 재미 (163)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42)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1년 01월 18일
배가 부르다고 주님을 잊고 살면 또 바보같이 어리석은 행동을 하고 만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희망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2065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871591816680




희망

저끝에 그곳에 내가 있다.
용써봐야 길이 없는데
남들은 어찌 용수철 처럼 잘도 튄다.
더이상 갈 곳이 없단 말이다.
견뎌도 끝이 없을 것만 같은데
땅을 쪼개고 더 내려가야 하나

**

어느날 바다절벽에 던진 몸이
세상 더 깊은 심연의 바닥에 가라앉는다.
숨도 차고 울 힘도 없고 손뻗어야 부질없다는 것도 안다.

물질하던 해녀에 건져지고
그곳이 얕은 바다란 걸 알았다.
내 끝이 이곳이 다라 여겼는데...

손에 작은 물고기하나 쥐어진다.
더 남은 끝은 볼 필요가 없을 때
작은 물고기 하나에 허기를 달랜다.
간사하게도 감사한 마음 한켠
그냥 이것이 희망이라 말하자.

한개한개 건져내고 끝은 생각 말고
각자의 깊이는 다르지만
배를 달랜 이것을
부지런히 모아나 보자.
안 보일 것 같은 희망이란 게
그 작은 배고픔 해결에 실마리를 튼다.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504 날림 시 . 바다아이 15
503 날림 시 ... 바다아이 24
502 날림 시 . 바다아이 20
501 날림 시 . 바다아이 71
500 날림 시 바다아이 62
499 날림 시 바다아이 58
498 날림 시 ... .... 바다아이 80
497 날림 시 . 바다아이 75
496 날림 시 .... 바다아이 144
495 날림 시 . 바다아이 375
494 날림 시 .. 바다아이 473
493 날림 시 바다아이 495
492 날림 시 바다아이 551
491 날림 시 ... 바다아이 598
490 날림 시 ... . 바다아이 596
489 날림 시 . 바다아이 575
488 날림 시 바다아이 856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892
486 날림 시 바다아이 975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971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969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979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969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1065
480 날림 시 바다아이 1040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1033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1066
477 날림 시 바다아이 1047
476 날림 시 바다아이 1047
475 날림 시 ... 바다아이 1093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05364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