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전체검색 :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6)  |  여러가지 팁 (955)  |  추천 및 재미 (177)  |  자료실 (21)  |  끄적거림 (644)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날림 시

날림 시 - 사탄의 도시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3011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121591779418




사탄의 도시

물을 길어다
말라버린 들판에 목을 축이면
구정물 투정에 마른 침이 나오네
가슴조려
고개를 숙여 벼가 되면
자신들 목구멍에 가시돋아
꺾어 배안에 넣으려 하네
상냥한 이삭이 되어
충실히 걸어가고픈 풀벌레는
짓이겨 밝힌 자국에
목숨이 위태롭네

더하면 빼려하고
빼면 굽신하는 머리바다 속에서
과연 인내의 파탄없이
우리는 무사히 길을 건널 수 있을까..
빈 맘을 가진 양은
응거리 가득해지고
검은 심지 태운 불길은
더욱 커져만 가는 이 세상...

하늘에 뚫린 구멍 사이로
지붕없는 별을 꿈꾸는 그들은
알갱이 하나를
바위로 만들기 위해
멀쩡한 하늘에 벼락을 내린다.
어둠이 길어지는 줄도 모르고
어리석게 한낮 초를 태우는 사람들...

왜 바다는
잔잔함에서
굳이 파도를 꿈꾸는 것일까..
유리박힌 손을 더욱 움켜쥐는 것처럼
진실로 알 수 없는 세상
치인 사람들 속에서
결국 피빛 가득한 비가 내린다.

 

| |


      1 page / 19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563 날림 시 ... 바다아이 36
562 날림 시 . ... 바다아이 39
561 날림 시 ... 바다아이 61
560 날림 시 . 바다아이 46
559 날림 시 .. 바다아이 47
558 날림 시 ... 바다아이 59
557 날림 시 ... 바다아이 72
556 날림 시 바다아이 142
555 날림 시 . 바다아이 134
554 날림 시 ... 바다아이 142
553 날림 시 . 바다아이 167
552 날림 시 , ... 바다아이 159
551 날림 시 ... 바다아이 130
550 날림 시 ... 바다아이 155
549 날림 시 바다아이 146
548 날림 시 ... 바다아이 129
547 날림 시 . 바다아이 180
546 날림 시 . 바다아이 173
545 날림 시 . 바다아이 160
544 날림 시 ... 바다아이 181
543 날림 시 바다아이 181
542 날림 시 . 바다아이 201
541 날림 시 . 바다아이 204
540 날림 시 . 바다아이 220
539 날림 시 ... 바다아이 215
538 날림 시 . 바다아이 204
537 날림 시 .... 바다아이 242
536 날림 시 바다아이 305
535 날림 시 .. 바다아이 344
534 날림 시 바다아이 329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03351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