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88)  |  추천 및 재미 (154)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20)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09월 28일
감당 할 수 없는 분노를 표출하지 말아라. 달라질 것은 아무것도 없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여유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682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631591872090




여유

풀벌레 소리에 우는
메아리는
돌아가다 숲에 멈추고
바람이 있다하여
다그친다 해도
왜냐고 따져 묻을 수 없네
매미소리 우렁차고
산골짜기 시냇물 울리면
가다가도 서는 것이
우리네 삶이네..

왜냐고 물어보아도
다람쥐 도톨이에 바쁜 손놀림
말없이 고개만 쪼아리고
누가 보냐 싶은 듯 하네
많이 걸어야
나무고 들풀이며
길게 외쳐야
따사한 햇살이 반기는 오후일 뿐이네

너무 빠르게 가는 길에
숨을 돌리며 가자 말하고
생각이 깊어도
그 맑은 샘에 비칠까는 묻지 말길

어쩌면 좋을까
걱정이 산을 돌아도
어쨌거나 누군가 살고
누군가 죽는다는 것을....
삶이란
그저 잠시 쉬었다 가는 작은 여정...
고민도 접어 놓고
반딧불이를 보자
작은 불빛에
소리없는 미소로 웃는
그런 그가 꿈속의
이상인 것을...

때로는 숨죽여 웃어도 보고
때로는 가만히 별을 본들
던져진 생명에 원망할 이는 없네
한 생명 풀숲에 눕는다 하여
피는 꽃과 지는 별이 달라질 것은 없네
인간이 만든 굴레에 치여 보아야
눈물없는 이슬만큼도 아름답지는 않고
그러니... 그저 하루쯤은 생각을 접고
나른한 그늘에 잠시 잠을 청해나 보자.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91 날림 시 ... 바다아이 65
490 날림 시 ... . 바다아이 99
489 날림 시 . 바다아이 103
488 날림 시 바다아이 275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320
486 날림 시 바다아이 334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352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363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371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379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414
480 날림 시 바다아이 408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422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449
477 날림 시 바다아이 405
476 날림 시 바다아이 413
475 날림 시 ... 바다아이 393
474 날림 시 .. 바다아이 394
473 날림 시 바다아이 431
472 날림 시 . 바다아이 550
471 날림 시 바다아이 558
470 날림 시 [] 바다아이 575
469 날림 시 . 바다아이 593
468 날림 시 ... 바다아이 580
467 날림 시 바다아이 626
466 날림 시 . 바다아이 623
465 날림 시 . 바다아이 645
464 날림 시 [] 바다아이 637
463 날림 시 ... 바다아이 761
462 날림 시 ... 바다아이 773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vultr.com 서울  실행시간 : 0.043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