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93)  |  추천 및 재미 (157)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27)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10월 23일
모든 일에 다 반응할 수는 없다. 지나치고 잊어라. 내게 직접적으로 들어오는 것에만 있는 그대로 대응해라. 뒷말 하는 것은 무시하고 신경 꺼라. 그저 말 없이 인내하는 자가 승리자인 것이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고뇌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688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441591780587




고뇌

굼벵이 문을 열고
햇살빛을 닫아놓은 채로
형광등 가상의 빛을 따라
6평 감옥에 서면

봄이 가고
여름이 왔다
가을이 온 줄도 모르고
다시 차가운 겨울이 온다.

노동 찬 종이 떼어
줄어드는 시한부 생명 늘이고자
두 손 가득 봉지 채워
문앞 나들이 다녀간다.

먹고
마시고
변기에 세금이 가득
쪼개지는 뇌에 실상

작은 모니터 세상은
미치지 않는 언저리 희망
쓰고 또 쓰고
앞 뒤에 걸친 머리카락
일주일 굳은 치석은
오늘도 그대로 잠을 잔다.

두려움이 숨을 쉬고
내일도 오늘일까
시계는 소리도 없는데
고속도로에 선채
말없이 잘도 달리는 구나...

지나치는 일상과
누려야할 자유를 포기한 사람
과연 감옥속 tv에서
그의 꿈날은 이뤄질까

블라인드 열리고
신발의 먼지 털리는 그날
죽고 나간 사람일지
아니면 양복입은 그의 탄생일까...

빛은 내리는데
어둠을 입은 모험은
부디 그의 바램대로
다시 세상으로 나가길 희망한다.

걸어도 제자리 인생
풍년이 없는 가을에 서서
제발 새는 부디
머리만은 쪼아대지는 말자.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95 날림 시 . 바다아이 10
494 날림 시 .. 바다아이 124
493 날림 시 바다아이 139
492 날림 시 바다아이 173
491 날림 시 ... 바다아이 250
490 날림 시 ... . 바다아이 242
489 날림 시 . 바다아이 247
488 날림 시 바다아이 495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554
486 날림 시 바다아이 567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573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607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602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591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654
480 날림 시 바다아이 635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640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669
477 날림 시 바다아이 632
476 날림 시 바다아이 617
475 날림 시 ... 바다아이 600
474 날림 시 .. 바다아이 622
473 날림 시 바다아이 658
472 날림 시 . 바다아이 809
471 날림 시 바다아이 827
470 날림 시 [] 바다아이 823
469 날림 시 . 바다아이 832
468 날림 시 ... 바다아이 822
467 날림 시 바다아이 828
466 날림 시 . 바다아이 846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vultr.com 서울  실행시간 : 0.05542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