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전체검색 :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5)  |  여러가지 팁 (939)  |  추천 및 재미 (175)  |  자료실 (21)  |  끄적거림 (617)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날림 시

날림 시 - 시인 잠시 풍차를 멈추다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2701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151591797293




시인 잠시 풍차를 멈추다

멈추질 않는다.
날개 단 펜이 하늘을 간다.
돌리고 돌려 바람도 일으키고
곡식 한 가득 바구니에 채워짐...

또 하루 지나간다.
멈추지 않는 바람기계...
몸은 낡은 시계추 아래
점점 더 지쳐만 간다.

이틀, 나흘 그리고..
배는 사라지고 등가죽에 기름이 없다.
곡식은 한가득인데
사람은 점점 말라간다.

펜과 삶의 싸움이 인다.
찧는 소리 요란해져 가고...
펜은 단지 삶을 위한 자취이고
삶은 삶으로 소중했던 것...

고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배고픔과 아픔이 마약 같았다고
그래도 돌리지 않으면 채워지지 않는다고
변명이 사람을 위로했지만...

결국
잠시 멈추기로 했다.
2% 살기 위해 돌렸던 것들인데
제 몸 깎아 먹으며 갈 수는 없는 법

어쨌든 산들 바람은 아무래도 시원하다.
나름 대로 버텨야 한다.
그래서 내일 나는 날개의 아쉬움을 뒤로 한채
말없이 삽질하러 도시로 나갈 것이다.

그래! 이것도 맞는가 싶다.
사람 안에서 곡식을 건지러 가야지
환상 가득한 자취를 남겨봐야
땀 냄새, 사람 냄새 나는 것보다 귀하 겠는가...

그래 그저 나도
어쨌든 가족도 모두,
결국 몸의 피는 돌아야 내 2%도 사는 것을...
 

| |


      1 page / 19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552 날림 시 , ... 바다아이 22
551 날림 시 ... 바다아이 17
550 날림 시 ... 바다아이 17
549 날림 시 바다아이 27
548 날림 시 ... 바다아이 23
547 날림 시 . 바다아이 55
546 날림 시 . 바다아이 48
545 날림 시 . 바다아이 40
544 날림 시 ... 바다아이 72
543 날림 시 바다아이 61
542 날림 시 . 바다아이 71
541 날림 시 . 바다아이 70
540 날림 시 . 바다아이 103
539 날림 시 ... 바다아이 91
538 날림 시 . 바다아이 85
537 날림 시 .... 바다아이 106
536 날림 시 바다아이 176
535 날림 시 .. 바다아이 195
534 날림 시 바다아이 192
533 날림 시 ... 바다아이 183
532 날림 시 . 바다아이 192
531 날림 시 . 바다아이 186
530 날림 시 . 바다아이 226
529 날림 시 ... ... 바다아이 232
528 날림 시 ... 바다아이 211
527 날림 시 ... 바다아이 219
526 날림 시 .. 바다아이 201
525 날림 시 .... 바다아이 204
524 날림 시 . 바다아이 222
523 날림 시 ... 바다아이 260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03813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