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93)  |  추천 및 재미 (156)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27)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10월 22일
유혹과 실수보다 깨어있는 무료함이 더 낫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방랑자, 길을 걷다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748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841591814117




방랑자, 길을 걷다

멍한 눈도 눈이라고 빛을 본다.
사라져가는 의식이 눈을 떴다.
발길에 채인 돌멩이가 몇번 굴렀는지도 모르겠다.
지나가는 삽든 사람들이 그리웠다. 단지...

걷고 또 걸어도 갈 곳이 없다.
짝대기 세개에 여덟개의 쓰라림...
차는 쌩쌩히 달려도 보이는 것은 멍한 꿈...
무엇을 찾아 세월을 보내는 것일까..

점하나로 시작 될 것 같았던 희망이
불현듯 그 점 하나로 사라져 갈까 두렵다.
나는 아무런 말도 없었는데
무더위 속 시간 아지랑이가 연신 피어오르고 있다.

사방이 트인 감옥 속 홀로 남아
동서남북은 단지 뚫린 길에 쇠사슬이다...
다 집어치우고 다시 돌아갈까 싶어도
자잘하게도 너무 멀리 와 있구나...

그저 걷고........ 또 걷자.
뭔가 뿜어져 나오리란 기대는 괴로움 뿐인 것
중독과 그 야속한 게으름조차도 어쩜
가는 길에 던져진 내 일부분 인 것을...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95 날림 시 . 바다아이 2
494 날림 시 .. 바다아이 121
493 날림 시 바다아이 129
492 날림 시 바다아이 158
491 날림 시 ... 바다아이 239
490 날림 시 ... . 바다아이 234
489 날림 시 . 바다아이 240
488 날림 시 바다아이 479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540
486 날림 시 바다아이 549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553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591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586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578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633
480 날림 시 바다아이 623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611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648
477 날림 시 바다아이 616
476 날림 시 바다아이 602
475 날림 시 ... 바다아이 580
474 날림 시 .. 바다아이 602
473 날림 시 바다아이 643
472 날림 시 . 바다아이 799
471 날림 시 바다아이 815
470 날림 시 [] 바다아이 810
469 날림 시 . 바다아이 820
468 날림 시 ... 바다아이 801
467 날림 시 바다아이 817
466 날림 시 . 바다아이 834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vultr.com 서울  실행시간 : 0.04275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