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4)  |  여러가지 팁 (909)  |  추천 및 재미 (163)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42)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1년 01월 22일
내가 헛되이 보낸 오늘은 어제 죽은 이가 그토록 갈망하던 내일이다. - -
 




    날림 시

날림 시 - help me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998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931591807988




help me

돌고 돌고 또 돌고
나는 제자리
눈을 뜨면 어느새
낯선 곳에 안착해 버린다.
시간은 여지없이 틈을 주지 않는다.
사람들에 의해 불리는 아저씨라는 단어,
거울 앞에 쭈그러지는 살가죽에 서럽다.

빈둥거림과 가난
게으름은 피를 파고 들어 내일이 두렵다.
꼬리를 잘라내고 뛰어가 버리는 도마뱀처럼
한 순간 튀어오르고 싶은데...
여의치가 않다.

다시 길을 나선다.
주머니는 홀쭉한 버려진 강아지 같다.
남이 볼까 몰래 감추는 황홀한 행복,
오늘도 이불에 숨어 어제에 서럽고
내일의 다짐은 그나마 잘도 파도를 탄다.

기억이 없다.
기운도 없고 퉁퉁 부은 엄지 발가락은
희망을 앗아가 버린다.
달력은 이미 선이 되어 가고
몸조차도 질러논 죄로 가득한 불구덩이...

나는 오늘 어떻게 내일을 향해 가야 할까...
홀로선 새벽의 안개처럼
여기가 여기 같고 저기도 여기같다.
작은 바람에 뼈속 깊이 칼이 박히고
고요한 적막은 쪼그린 자아를 타박하고 있다.

작은 손,
그 점 하나가 그리운 지금....
어찌해야 할지
세상이 다 노릿해져 있다.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504 날림 시 . 바다아이 38
503 날림 시 ... 바다아이 42
502 날림 시 . 바다아이 36
501 날림 시 . 바다아이 82
500 날림 시 바다아이 78
499 날림 시 바다아이 69
498 날림 시 ... .... 바다아이 95
497 날림 시 . 바다아이 89
496 날림 시 .... 바다아이 162
495 날림 시 . 바다아이 386
494 날림 시 .. 바다아이 478
493 날림 시 바다아이 503
492 날림 시 바다아이 556
491 날림 시 ... 바다아이 603
490 날림 시 ... . 바다아이 605
489 날림 시 . 바다아이 586
488 날림 시 바다아이 869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898
486 날림 시 바다아이 979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979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980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989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977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1072
480 날림 시 바다아이 1051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1042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1072
477 날림 시 바다아이 1058
476 날림 시 바다아이 1055
475 날림 시 ... 바다아이 1098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05725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