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여러가지 팁 (888)  |  추천 및 재미 (153)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20)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0년 09월 23일
죽어도 가지 않을 것 같은 이 시간도 반드시 흘러가고 만다. 뒤를 돌아보면 기억조차 희미한 것의 반복의 반복일 뿐....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도로 위를 걸으며..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484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381591822916




도로 위를 걸으며..

이유가 없다.
가장 약한 틈을 노리는 것은
사람이기 때문이 아닐까...
약한 강아지 내 손에 있고
귀엽다는 것은 행복할 때만이고
큰 사자 앞에 웅크리는 것은 비겁하지만
사람이라서 그래서 그리한다.

큰 놈 앞에 입 다물고
작은 놈에게 쏘아붙이는 얍삽함을 알 수 없다.
악다문 입술과 주먹은
가슴 안에서 더욱 커져가고
분노란 이름은 사람의 것이 아닐 진대
기약조차 없는 터뜨림 앞에 너무 나약하다.

**

후회..
뒤돌아선채...
그 남아있는 자존심이란
쓸대없는 짓이란 것을 안다.
홀로선 도로에는 슬픈 비가 내려지고
죽고 싶은 만큼 삶은 고되고 고되었다.

가족이란
가장 약한 출구 앞에
삿대질에 손을 터는 나...
그리고 가장 소중한 것,
바로 그 뒤에서 오는 아픔이란
결국 나도 어찌할 수 없는
사람으로 살아가고 있는 것을...

어찌인지 비는 자꾸만 반복해서 내리고 있다.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491 날림 시 ...  바다아이 5
490 날림 시 ... . 바다아이 21
489 날림 시 . 바다아이 22
488 날림 시 바다아이 235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279
486 날림 시 바다아이 282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305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298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295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311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360
480 날림 시 바다아이 347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373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386
477 날림 시 바다아이 358
476 날림 시 바다아이 364
475 날림 시 ... 바다아이 343
474 날림 시 .. 바다아이 347
473 날림 시 바다아이 393
472 날림 시 . 바다아이 499
471 날림 시 바다아이 507
470 날림 시 [] 바다아이 491
469 날림 시 . 바다아이 528
468 날림 시 ... 바다아이 529
467 날림 시 바다아이 580
466 날림 시 . 바다아이 581
465 날림 시 . 바다아이 590
464 날림 시 [] 바다아이 593
463 날림 시 ... 바다아이 699
462 날림 시 ... 바다아이 713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FreeBSD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vultr.com 서울  실행시간 : 0.04438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