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4)  |  여러가지 팁 (909)  |  추천 및 재미 (163)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42)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1년 01월 21일
스스로 강해질 필요는 없지만 스스로 약해질 필요도 없다.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못난 놈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2022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391591969328




못난 놈

부르르 떨던 아버지의 손을 기억한다
가빠진 가슴, 속터짐도 기억한다.

수화기 넘어 들리는 엄니의 한숨,
어찌 벌어 넣어준 돈이였던가

담배 하나 물고 내 속도 터지던 그날
나는 입에 막걸리 한 사발도 들이부었다

거짓 부렁 입에 담고 엄니에게 사기친 그날
떨리는 내 손 앞에 나는 하염없이 울고 또 울었다.

집 앞 지나가는 엄니, 아부지, 자식 새끼 보는데
사람같지 않는 악마가 속에서 웃고 있었다.

승질에 차 한대 불러 흰 옷 입을까 생각도 했지만
뭐팔린 그거 결국 겁쟁이의 한계였다.

땅에 내려 죽도록 후회한 일이 하나 있는데
그건 우리 엄니 개놈으로 내가 태어난 일일 것이다.

**

다시 살아보자. 어찌하든,
그래도 나는 다시금 살아는 봐야 한다.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504 날림 시 . 바다아이 33
503 날림 시 ... 바다아이 40
502 날림 시 . 바다아이 34
501 날림 시 . 바다아이 82
500 날림 시 바다아이 77
499 날림 시 바다아이 67
498 날림 시 ... .... 바다아이 92
497 날림 시 . 바다아이 88
496 날림 시 .... 바다아이 158
495 날림 시 . 바다아이 385
494 날림 시 .. 바다아이 478
493 날림 시 바다아이 502
492 날림 시 바다아이 556
491 날림 시 ... 바다아이 603
490 날림 시 ... . 바다아이 602
489 날림 시 . 바다아이 586
488 날림 시 바다아이 863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896
486 날림 시 바다아이 978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976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977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983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975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1069
480 날림 시 바다아이 1048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1038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1071
477 날림 시 바다아이 1053
476 날림 시 바다아이 1053
475 날림 시 ... 바다아이 1098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07254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