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4)  |  여러가지 팁 (909)  |  추천 및 재미 (163)  |  자료실 (20)  |  끄적거림 (542)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2021년 01월 17일
좋지 않은 습관은 물리쳐 자신에게 올 해를 막아라. - 바다아이
 




    날림 시

날림 시 - 다시 봄이 오다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875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31591779919




다시 봄이 오다

영원할 것 같은 겨울도
수많은 바람이 지나간 후엔
사그러든다.

절대 아닐 것 같던 눈물도
가끔은 흘렸던 것 같고
넘어지지 않겠다던 내 두 다리는
힘을 잃고 주저앉기도 했다.

바람이 지나간다.
풀냄새가 코를 지나쳐가고
볼에 스치는 따사함이 설움조차 잊게 만든다.

죽어도 살아야 하는 나는
순간 고통에 괴로워했다.
지나면 그 많던 추위도 온대간대 없고
언제 그랬냐는 듯 미소 하나일 터인데...

짧은 인생 무엇을 그리 원했던가
사십개 하고도 몇개 더 갖은 시간은 잘도 흘러갔는데
정작 주머니에는 텅빈 그리움만 깃든다.

날은 따뜻했다.
지난 해도 그랬고 지금도 그러한 것..
나침반 잃은 길위에 나는,
수많은 오늘을 잊고 지나쳤던 것.

다시 사는 일만 남았는데
굼뱅이 몸뚱이가 쉽지는 않다.
잔득 취해 돌아가던 연기공장도
그만 추억으로 돌려야 하지 않을까 싶다...

비가 내리고 낙엽이 불어가면
다시 겨울이 올 것이다.
과연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이고
내가 하지 말아야 하는 일은 무엇일까...

스산한 바람 뒤로 노란색 바람이 인다.
얼굴 주름테를 따라 환했던 그날이 다시 피어오르고 있다.
걷는 발걸음을 따라 생각이 쌓이고 가슴이 물든다.
두번 다시는 길을 따라 돌아서 가지는 말아야 겠구나...

| |


      1 page / 17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504 날림 시 .  바다아이 10
503 날림 시 ... 바다아이 19
502 날림 시 . 바다아이 17
501 날림 시 . 바다아이 69
500 날림 시 바다아이 61
499 날림 시 바다아이 56
498 날림 시 ... .... 바다아이 78
497 날림 시 . 바다아이 72
496 날림 시 .... 바다아이 140
495 날림 시 . 바다아이 371
494 날림 시 .. 바다아이 470
493 날림 시 바다아이 493
492 날림 시 바다아이 549
491 날림 시 ... 바다아이 595
490 날림 시 ... . 바다아이 594
489 날림 시 . 바다아이 571
488 날림 시 바다아이 854
487 날림 시 ... 바다아이 889
486 날림 시 바다아이 973
485 날림 시 ... 바다아이 969
484 날림 시 ... 바다아이 968
483 날림 시 ... 바다아이 979
482 날림 시 ... 바다아이 967
481 날림 시 . 바다아이 1065
480 날림 시 바다아이 1035
479 날림 시 .. 바다아이 1029
478 날림 시 ... 바다아이 1065
477 날림 시 바다아이 1043
476 날림 시 바다아이 1045
475 날림 시 ... 바다아이 1091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0491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