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전체검색 :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6)  |  여러가지 팁 (955)  |  추천 및 재미 (177)  |  자료실 (21)  |  끄적거림 (644)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날림 시

날림 시 - 플라타너스의 꿈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2814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811591828060




플라타너스의 꿈

붓을 들어 초록을 그리고
태양에 올라 빛을 내린다.
연두색으로 번진 검을 줄기에 매달려
틈사이 들어오는 따사함이 좋았다.
어느날 바람이 들어
빨간 물감이 쏟아지고
높아버린 하늘에 뼈가 시린다.
서성이는 운동장 안 사람은 없고
빨간 벽돌 떨어져 심장을 뭉갠다.

조그만한 키에 앙상한 나무는
그렇게 계절을 지나 하늘을 오른다.
바람을 견디고 비도 맞았지만
하늘에는 그의 자리가 남아있지 않았다.
눈 내리는 살바람에 가슴은 얼었고
어른들의 숨가쁜 톱질 소리가 들린다.
벤치라는 이름에 생명 끊기는 절규
사람들은 그렇게 그의 꿈을 잘라버렸다.
조금더 오르면 되었을 그 꿈을
땅에 내려 영원으로 묶어버렸다.

어느날은 고맙게도
한 아이가 찾아오기도 했지만
작은 아이 엉덩이가 그리 따뜻하지는 못했다.
추억에 메마른 사람들은 가끔 나를 찾겠지만
사실 나는 그들의 엉덩이에 하늘 가리는 것이 싫었다.
사람도 누구나 꿈에 살지만
때로 아이손을 잡고 걷는 아빠의 눈물을 나는 보았다.
세상에 던져져 오르지 못한 하늘만큼
아이 아빠의 설움에 나도 울었다.
결국은 모두가 다 하늘에 오르지 못하는 법
그래서 나는 되는대로 살아남기로 다짐을 했다.

| |


      1 page / 19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563 날림 시 ... 바다아이 35
562 날림 시 . ... 바다아이 38
561 날림 시 ... 바다아이 60
560 날림 시 . 바다아이 46
559 날림 시 .. 바다아이 46
558 날림 시 ... 바다아이 58
557 날림 시 ... 바다아이 71
556 날림 시 바다아이 142
555 날림 시 . 바다아이 134
554 날림 시 ... 바다아이 141
553 날림 시 . 바다아이 167
552 날림 시 , ... 바다아이 158
551 날림 시 ... 바다아이 129
550 날림 시 ... 바다아이 154
549 날림 시 바다아이 146
548 날림 시 ... 바다아이 129
547 날림 시 . 바다아이 179
546 날림 시 . 바다아이 173
545 날림 시 . 바다아이 159
544 날림 시 ... 바다아이 180
543 날림 시 바다아이 180
542 날림 시 . 바다아이 201
541 날림 시 . 바다아이 204
540 날림 시 . 바다아이 218
539 날림 시 ... 바다아이 213
538 날림 시 . 바다아이 202
537 날림 시 .... 바다아이 242
536 날림 시 바다아이 305
535 날림 시 .. 바다아이 344
534 날림 시 바다아이 329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03407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